화상 입은 소녀를 친딸처럼 여기고 보살펴준 의사

주바이다 하산(Zubaida Hasan)은 아프가니스탄 외곽의 작은 마을에서 가족과 살고 있었다. 2001년, 거대한 화염이 9살 소녀 주바이다를 덮쳤다. 어린 소녀의 얼굴과 흉부가 불길에 휩싸였다. 

화상 입은 정도가 대단히 심각했고, 얼굴 아래쪽이 녹아내려 가슴팍에 눌어붙었다. 부모는 인근의 병원을 돌며 딸을 치료하려 했지만 의사들은 고개를 저을 뿐이었다. 그리고 사고가 난 지 1년 뒤인 2002년, 아버지는 딸을 아프가니스탄에 주둔하는 미군 부대로 데려갔다.

Youtube/Grossman Burn Center

미군들은 주바이다와 가족의 처지를 듣고 안타까워했다. 소녀는 이루 말할 수 없는 고통을 견디고 있었으며, 눈과 입이 제대로 닫히지 않아 먹거나 잘 수조차 없었다. 미군은 미국 로스앤젤레스(Los Angeles)의 유명한 성형외과 의사인 피터 그로스먼(Peter Grossman)에게 연락을 취했다. 화상 환자를 주로 담당해온 그로스먼조차도 사태의 심각성에 혀를 내둘렀다. 

Youtube/Grossman Burn Center

주바이다는 그로스먼을 만나러 아버지와 함께 로스앤젤레스로 갔다. 주바이다의 모습을 본 의사는 즉시 아이를 도와주겠다고 마음먹었다. 여러 차례의 수술이 계획되었고 총 치료 기간은 3년 정도 걸릴 것으로 예상했다. 

그로스먼을 비롯한 의료진은 주바이다의 등에서 피부를 떼어내 이식했다.

Youtube/Grossman Burn Center

수술을 한 번씩 할 때마다 그로스먼은 자신의 능력을 입증해냈고, 뭉개진 살점은 점차 어린 소녀의 얼굴로 변했다.

Youtube/Grossman Burn Center

오랜 시간을 함께 보내며 그로스먼과 어린 소녀는 더욱 가까워졌다. 심지어 주바이다의 아버지가 아프가니스탄으로 돌아갈 때, 그로스먼 부부가 아이를 맡기까지 했다. 자식이 없었던 두 사람은 주바이다의 존재를 통해 특별한 기쁨을 누릴 수 있었다. 

Youtube/Grossman Burn Center

주바이다는 밝고 열정적인 소녀였으며 춤에 소질이 있었다. 아이는 학교에 간 지 12주 만에 영어를 배웠고, 새로운 친구들도 많이 만났다. 그로스먼 부부에게는 엄마, 아빠라는 새로운 호칭이 주어졌다. 주바이다는 11번째 생일과 10번째 수술을 한꺼번에 치렀다. 그로스먼 가족과 함께 살면서, 주바이다의 치료는 3년이 아니라 1년 만에 마무리됐다. 

Youtube/Grossman Burn Center

어느덧 가슴 아픈 작별의 시간이 찾아왔고, 치료를 마친 주바이다는 가족의 품으로 돌아가게 됐다. 그로스먼은 아이와 함께 아프가니스탄으로 날아갔다. 몰라보게 달라진 딸의 모습을 본 하산 가족은 자신들의 눈을 의심했고, 할 말을 잃었다.

Youtube/Grossman Burn Center

그로스먼은 자신의 환자였다가 양딸이 된 주바이다를 잊지 못할 것이다. 그는 "13살에 결혼하면 등짝을 때려줄 거다."라는 농담을 던졌고, 주바이다는 깔깔대며 웃었다. 소녀와 가족은 미국에서 온 천사 그로스먼에게 한없이 감사한 마음뿐이었다. 

Youtube/Grossman Burn Center

주바이다의 이야기를 영상으로도 만나보자.

의사로서의 본분 그 이상을 해낸 그로스먼은 존경받아 마땅합니다. 그는 환자를 그저 치료할 대상이 아닌, 인간으로 대했습니다. 그야말로 진정한 영웅이네요! 

Comments

다음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