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 없이 살아가는 동물원의 동물들

모든 동물에게는 자유롭게 살아갈 권리가 있습니다. 현대의 동물원들은 종별로 적합한 환경을 조성하는 데 관심을 갖고, 멸종 위기에 처한 동물을 번식시키는 역할도 하죠. 하지만 아무리 좋은 동물원이라도 야생을 대체할 수는 없을 겁니다. 그러니 최선을 다해, 동물원 동물들의 복지를 보살펴야겠죠. 

안타깝게도, 세상에는 그렇지 못한 동물원이 있습니다. 다카에 있는 방글라데시 국립동물원이 그 대표적인 사례입니다. 이 동물원은 2009년 동물들의 집단 폐사로 영업 정지 처분을 받았습니다. 국제기구들은 이 동물원이 부패했다고 여기고, 동물의 권익을 보호하는 활동가들은 '지옥의 입구'라고까지 부르죠. 

벵골 출신 사진작가인 샤피쿨 이슬람은 방글라데시 동물원의 참상을 고발하는 사진을 공개했습니다. 아래에서 그 일부를 만나 보세요. (샤피쿨 이슬람의 인스타그램

1. "줌 박물관에 전시된 박제된 동물."

 
 
 
 
 
Check out this post on Instagram
 
 
 
 
 
 
 
 
 
 
 

A post shared by Shafique (@iamshaon) on

2. 아무 희망도 없이 사슬에 묶여 

 
 
 
 
 
Check out this post on Instagram
 
 
 
 
 
 
 
 
 
 
 

A post shared by Shafique (@iamshaon) on

3. 이럴 수가!

 
 
 
 
 
Check out this post on Instagram
 
 
 
 
 
 
 
 
 
 
 

A post shared by Shafique (@iamshaon) on

4. 이게 사는 건가... 

 
 
 
 
 
Check out this post on Instagram
 
 
 
 
 
 
 
 
 
 
 

A post shared by Shafique (@iamshaon) on

5. 가슴이 무너지는 광경 

 
 
 
 
 
Check out this post on Instagram
 
 
 
 
 
 
 
 
 
 
 

A post shared by Shafique (@iamshaon) on

6. 실컷 이용 당하고 기력이 다한 

 
 
 
 
 
Check out this post on Instagram
 
 
 
 
 
 
 
 
 
 
 

A post shared by Shafique (@iamshaon) on

7. 살아 생전 창공을 비상할 일은 없겠지. 

 
 
 
 
 
Check out this post on Instagram
 
 
 
 
 
 
 
 
 
 
 

A post shared by Shafique (@iamshaon) on

8. 더는 버틸 힘이 없어

 
 
 
 
 
Check out this post on Instagram
 
 
 
 
 
 
 
 
 
 
 

A post shared by Shafique (@iamshaon) on

9. 자유를 향한 갈망 

 
 
 
 
 
Check out this post on Instagram
 
 
 
 
 
 
 
 
 
 
 

A post shared by Shafique (@iamshaon) on

10. 지상에서...

 
 
 
 
 
Check out this post on Instagram
 
 
 
 
 
 
 
 
 
 
 

A post shared by Shafique (@iamshaon) on

11. 어둠 속에 웅크려 

 
 
 
 
 
Check out this post on Instagram
 
 
 
 
 
 
 
 
 
 
 

A post shared by Shafique (@iamshaon) on

12. 무고한 죄수 

 
 
 
 
 
Check out this post on Instagram
 
 
 
 
 
 
 
 
 
 
 

A post shared by Shafique (@iamshaon) on

13. 자유란 이룰 수 없는 꿈이다 

 
 
 
 
 
Check out this post on Instagram
 
 
 
 
 
 
 
 
 
 
 

A post shared by Shafique (@iamshaon) on

14. 매 순간이 고통일 뿐 

 
 
 
 
 
Check out this post on Instagram
 
 
 
 
 
 
 
 
 
 
 

A post shared by Shafique (@iamshaon) on

15. 스스로의 그림자를 벗 삼아 

 
 
 
 
 
Check out this post on Instagram
 
 
 
 
 
 
 
 
 
 
 

A post shared by Shafique (@iamshaon) on

가슴 아픈 현실이네요. 샤피쿨 이슬람의 사진이 널리 퍼져, 이 동물들의 고통에 종지부를 찍는 촉매제가 되기를 바랍니다. 

 

Comments

다음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