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왕절개 후 의료용 천이 뱃속에 남겨진 채 발견돼 화제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 사는 34세 율리아 셀리나(Yulia Selina)는 둘째 아이의 출산을 기다리는 엄마였다. 딱 9개월째가 되던 날, 고대하던 아들 디마(Dima)가 세상에 태어나 가족의 새로운 구성원이 됐다.

Человеческие аномалии

자연분만을 선호한 율리아는 첫째를 자연분만으로 출산했다. 하지만 둘째 디마의 경우, 자궁 안에 자리 잡은 태아의 자세가 불안정하다는 의사들의 판단에 동의하여 제왕절개 수술을 하기로 했다. 그때까지만 해도 수술 때문에 자신의 목숨이 위험한 지경에 처할 줄은 꿈에도 몰랐다. 

Youtube

디마는 건강하게 태어났다. 하지만 출산 직후 율리아의 몸 상태는 악화되기 시작했다. 율리아는 "배가 부풀어 임신 9개월 때보다 더 커졌고, 조금만 움직여도 악 소리 나게 아팠어요. 처음엔 일반적인 제왕절개 후유증인 줄 알았죠."라고 회상했다. "하지만 점점 심해져 앉을 수조차 없었고, 아픈 나머지 비명이 절로 나왔어요." 사태가 심각했지만, 의사는 제왕절개를 하면 흔히 나타날 수 있는 현상이라며 율리아의 우려를 외면했다. 

Youtube

참을 수 없을 정도로 극심한 고통이 이어졌고, 고열이 났다. 율리아는 마침내 뭐라도 하지 않으면 안 되겠다는 결론을 내렸다. "의사의 조치를 기다리다가는 애들이 엄마 없이 살게 될 것 같았어요." 율리아는 고통을 견디려 안간힘을 쓰다가 24일만에 병원을 옮겼다. 그리고 초음파 검사를 하자마자 그녀의 배에 엄청난 양의 물이 차 있었고... 정체불명의 물체가 들어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Youtube

율리아는 곧장 수술실로 옮겨졌고, 5시간 후 의료진은 그녀의 배에서 2.5리터의 고름과 '수술용 천'을 발견했다. 디마를 낳은 이후 여태껏 뱃속에 거대한 이물질을 품고 살았던 것! 간호사들은 황당한 나머지 카메라로 이 천을 찍기까지 했다. 

Конт

수술 덕분에 목숨을 건지고, 무사히 깨어난 율리아는 의료진이 촬영한 사진을 보고 엄청난 충격에 휩싸였다. 두 아이의 엄마이자 아내인 그녀는 영문도 모른 채 세상을 떠날 위기에서 기적적으로 빠져나온 것이었다. 율리아는 자신의 목숨은 물론, 아이의 출산까지 책임졌던 의사가 이토록 무책임하다는 사실에 소름이 끼쳤다. 

Youtube

말이 나오지 않는 상황에서도 율리아는 문제의 의료진을 용서하려고 노력했다. 그녀는 "노력하고 있어요. 제게 이렇게 한 사람들을 용서하고, 그럴 만한 이유가 있었을 거라 믿고 싶어요. 하지만 우리 아이들이 엄마 없이 남겨질 뻔했다고 생각하면... 아무튼 가능한 원만하게 사태를 해결하고 싶네요."라고 말했다. 이런 흉악한 일이 다신 재발하지 않도록 유능한 변호사들이 율리아네 가족을 도와 병원을 상대로 한 소송을 준비 중이다. 젊은 엄마는 그래도 죽지 않고 살아남았으니 모든 것이 잘 될 거라 믿고 있다.

Youtube

정말 놀랍고도 분노가 치미는 이야기네요.

율리아와 가족의 이야기는 해피엔딩으로 끝났지만, 최악으로 치달을 수 있는 상황이었습니다. 슬프게도 이것은 율리아 한 사람만의 이야기가 아닙니다. 사랑하는 두 아들을 뒤로하고 세상을 떠날 뻔했던 원인이 다름 아닌 무책임하고 뻔뻔함으로 일관하는 의료사고라니. 한 생명이 탄생하는 경이로운 기쁨의 순간이 끔찍한 악몽으로 변하지 않도록 이 이야기를 공유해주세요.

Comments

다음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