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참했던 모델 경력을 버리고 새 삶을 찾은 여성

프랑스에 사는 18세 소녀 빅투와르 마손 도세르(Victoire Maçon Dauxerre)는 고등학교에 재학중이다. 한창 기말고사 준비로 정신이 없던 어느 날 오후, 머리를 식힐 겸 엄마와 쇼핑을 나섰다. 그녀 인생에 어떤 끔찍한 악몽이 펼쳐질지 모른 채 말이다.

Facebook / Victoire Dauxerre Pro

쇼핑하던 도중 그녀는 어느 모델 에이전시의 눈에 띄었다. 그녀는 파리 최고의 대학인 시앙스포(Sciences Po)에 들어가려는 꿈이 있었지만, 모든 10대 소녀의 꿈이라 일컬어지는 화려한 패션의 세계로 이끌려 들어갔다. 얼마 지나지 않아, 유명한 '엘리트' 모델 에이전시에 들어가게 되고, 그녀의 삶은 '지옥'으로 추락하기 시작했다.

Facebook / Victoire Dauxerre Pro

어린 빅투아르는 깡마른 몸매가 지배하는 잔인한 정글 속으로 스스로 뛰어든 것이다. 그녀는 "아무도 저에게 살을 빼라고 한 적은 없었어요. 하지만 9월이 되자, 다들 '이제 곧 패션위크에 들어가야 하는데, 모든 옷이 XS 사이즈일 거야. 옷맵시가 나려면 어떻게 해야 될까?' 라고 묻더군요"라고 말했다.

Facebook / Victoire Dauxerre Pro

그 말을 들은 빅투아르는 무작정 굶기 시작했고, 2달 만에 10kg을 감량했다. 그녀의 새로운 식습관은? 하루에 사과 세 개와 탄산수였다. 배가 고프면 탄산수로 포만감을 느끼며 버텼다. 그리고 일주일에 한 번씩 치킨이나 생선을 조금 먹었다.

Facebook / Victoire Dauxerre Pro

그녀의 작전은 "성공"적이었다! 키 177cm에 46kg의 몸을 갖게 된 빅투아르는 파리, 밀라노, 뉴욕의 오뜨꾸뛰르(haute couture) 쇼에 연이어 서게 되었다. 그녀는 알렉산더 맥퀸(Alexander McQueen)이나 미우미우(Miu Miu)와 같은 유명한 브랜드와 일하게 되었고, 인기 모델 순위 20위 이내로 진입했다.

Facebook / Victoire Dauxerre Pro

화려한 조명 뒤엔 고통스러운 진실이 숨어있었다. 빅투아르에게 거식증이 찾아온 것. 빅투아르는 "맥박이 약해지고 머리카락이 빠지기 시작하더니, 골다공증에 생리마저 멈췄어요."라 회상한다. 그리고 패션쇼 도중에 몇 차례나 쓰러졌다고 고백했다.

Instagram

이 모든 상황에서 가장 놀라운 것은, 그녀의 사진이 모두 조작되었다는 사실이다. 그녀는 "제 허벅지와 볼에 살을 추가하더라고요. 여기 일하는 친구들은 제 말이 모두 거짓이라 할 거예요. 일을 계속하고 싶다면 이런 얘기를 꺼내면 안 되니까요."라고 말했다. 극단적 체중 감량에 대한 비판을 피하려고 어린 모델들은 기자들 앞에서 일부러 뭔가를 잔뜩 먹는 모습을 보여주지만, 카메라가 없어지면 다 토해낸다고 했다. 

Instagram

어린 소녀는 이제 막 성인이 되었지만, 그녀는 자신을 잃어버렸다. 빅투아르는 외롭고 우울했고, 종종 엄청난 정신적 고통을 겪었다. 그때 그녀의 머릿속에는 단 하나의 해결책만 떠오를 뿐이었다. 8개월 간의 모델 생활 끝에 결국 그녀는 자살을 시도했다. 빅투아르는 그 경험에 대해서 "아무도 이해하지 못해요. 모든 사람은 '넌 모두가 바라는 삶을 살고 있잖아'라고 말하지만, 제 삶은 너무나 비참했어요."라고 털어놨다. 그리고 폭식 증세가 찾아왔다.

빅투아르는 마침내 모델활동을 그만두기로 했다. 이제 23살이 된 그녀는 최근 출간된 책 "더 말라야 해- 탑 모델의 다이어리(Never Skinny Enough. Diary of a Top Model)"에서 그동안의 모든 생각을 털어놨다. 다이어트에 대한 압박감은 물론, 여성들을 그저 천박한 옷걸이로 취급하는 몇몇 유명 디자이너에 관한 경험을 적어두기도 했다. "칼 라거펠트는 '샤넬 옷은 가슴 있는 여자들에겐 안 어울린다'고 말했어요. 하지만 여자는 본래 가슴이 있어야 하잖아요. 왜 일반 여성들의 몸에 맞는 옷을 만들지 않는 거죠?!?"

Facebook / Victoire Dauxerre Pro

빅투아르의 이야기는 지난해 프랑스의 새로운 법 제정에까지 영향을 끼쳤다. 지나치게 마른 모델들의 활동을 금지하는 것이 이 법의 골자이다. 모델이 되고 싶은 10대 소녀들에게 그녀는 "누군가 살을 빼라고 하면, 바로 도망쳐야 해요!"라고 단호히 말했다. 그녀는 다행히 이 비정한 정글에서 탈출할 수 있었다. 이제 빅투아르는 M사이즈의 옷을 입고, 영화계에서 새로운 커리어를 시작하길 기대하고 있다.

Facebook / Victoire Dauxerre Pro

빅투아르는 패션계의 화려한 무대 뒤에 숨겨져 있던 추잡한 진실을 밝힌 몇 안 되는, 용기 있는 모델 중 하나입니다. 앞으로 새로운 직업에 도전하여 행복한 삶을 이어가길 바랍니다.

Comments

다음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