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염된 환경이 만들어낸 돌연변이, 투명 개구리 등장

생태계가 큰 위험에 처했다는 증거가 전 세계 곳곳에서 나오고 있습니다. 하루 하루 멸종되는 동물이 늘어나는 한편 최근 러시아 스베르들롭스크 오블라스트에 있는 크라스노아라스크에서는 충격적인 돌연변이 생물이 발견되기도 했습니다. 바로 여기, 유전적 변이를 겪고 있는 개구리 60마리입니다.

개구리들의 증상은 다양합니다. 내장과 뼈가 훤히 드러나보일 만큼 피부가 투명하거나, 발가락이 하나 더 있거나, 비정상적으로 어깨가 큰 개구리도 있습니다. 러시아 과학자들은 이 돌연변이의 주된 요인이 환경오염이라고 주장합니다. 우랄연방대학교 자연과학대학(the Ural Federal District University's Institute of Natural Sciences)의 블라디미르 베르시닌(Vladimir Vershinin) 동물학과장은 “이 개구리들의 알에는 오염된 환경으로부터 스스로를 보호할 수 있는 막이 존재하지 않는다.”라면서 “인근에 폐쇄된 화학 공장에서 흘러나온 물질이 호수에 섞여 개구리들을 병들게 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인간의 이기심으로 인해 동물들이 병들고 있습니다. 자연과 인간이 함께 어우러져 잘 살 수 있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 모두의 노력이 필요합니다. 실제라고 믿기 어려운 이 개구리들의 사진을 주변에 공유해주세요!

Comments

다음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