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년 동안 집 안에 갇혀 있던 어린 소녀

미국 플로리다주에서 경찰관으로 근무하는 마크 홀스트(Mark Holste)는 2005년 7월 13일 평생 잊지 못할 신고 전화 한 통을 받았다. 전화를 건 남성은 옆집 창문에서 어린 소녀의 창백한 얼굴을 봤다고 말했다. 

Youtube/OWN

남자는 아무렇게나 방치된 채 다 쓰러져가는 이웃집에 누군가 3년째 살고 있다는 걸 알고 있었지만, 그동안 어린아이는 한 번도 본 적이 없다고 했다.

Youtube/OWN

그는 아동학대 사건이 아닐까 염려가 돼 신고했고, 경찰관은 즉시 가택 수색에 나섰다. 

Youtube/OWN

홀스트 경관은 즉시 출동했고, 현관문을 두드린 뒤 집으로 들어갔다. 홀스트 경관은 집 안에서 상상을 초월하는 광경을 목격했는데... 동물의 배설물이 널린 마룻바닥에는 음식물 쓰레기를 비롯한 각종 쓰레기가 산더미처럼 쌓여 있었고, 집 안 구석구석에는 거미줄과 함께 수천 마리의 바퀴벌레들이 우글거리고 있었다.

Youtube/OWN

하지만 무엇보다도 가장 처참했던 것은, 그곳에서 발견된 6살짜리 소녀의 모습이었다. 쓰레기더미에 가만히 앉아 있던 아이는 잔뜩 굶주린 상태였고, 더러운 기저귀 하나만 걸치고 있었다.

Youtube/OWN

"제가 방으로 들어가자 아이의 눈이 휘둥그레졌습니다. 아이는 입을 벌리더니 개처럼 옆으로 기어 구석으로 향했죠. 거기서 몸을 한껏 웅크리고 앉아 짐승 같은 소리를 내며 울부짖었습니다."

Youtube/OWN

소녀의 이름은 대니엘(Danielle). 6살이었지만 말과 행동은 6개월 된 아기 수준에 불과했다. 엄마로부터 어떤 사랑과 관심도 받지 못한 채 평생을 방치됐던 아이는 즉시 병원으로 이송됐다. 

Youtube/OWN

대니엘의 엄마는 교도소로 보내졌지만 26시간 뒤에 풀려났고, 2년의 가택연금형과 3년의 보호관찰 명령을 받았다. 물론 아이의 양육권은 박탈당했다. 

Youtube/OWN

보육원으로 가는 대신 다이앤(Diane)과 버니 리로스(Bernie Lierows) 부부에게 입양된 다니엘. 평생을 외롭게 살아왔던 대니엘에게 마침내 한 줄기 빛이 찾아온 것이다. 아들 넷을 둔 리로스 부부는 딸을 하나 갖는 것이 소원이었다. 두 사람은 대니엘을 보는 순간 잃어버린 딸처럼 생각했고, 상처받은 아이를 보듬어주겠다고 결심했다. 

Youtube/OWN

8번째 생일이 지나고 며칠 뒤, 대니엘은 리로스 부부에게 입양됐다. 그러나 과거의 상처는 쉽사리 아물지 않았고, 아이에게나 새 가족에게나 힘겨운 나날이 이어졌다. 

Youtube/OWN

아빠 버니는 "대니엘은 하루에 7~8번씩 발작을 해요. 그리고 먹는 것에 과도하게 집착해 종종 토할 때까지 먹는 일도 있어요."라고 말했다. 

Youtube/OWN

그래서 부부는 대니엘이 음식을 지나치게 먹는 것을 막기 위해 냉장고에 쇠사슬을 감아둬야 했다. 물론, 소녀가 이러한 행동을 보였던 것은 굶어 죽기 직전까지 방치됐던 어두운 과거 때문이었다. 

Youtube/OWN

하지만, 끔찍한 어린 시절의 아픔을 딛고, 대니엘은 차츰 새 가정에 적응해나가고 있다. 그녀는 이제 15살이고, 학교에 가는 걸 좋아하며, 아버지와 특히 사이가 돈독하다. 친엄마에게서 버림받았지만, 새아빠에게는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을 귀한 딸이 된 것이다. 버니는 "대니엘은 15살 소녀의 몸에 갇힌 두 살짜리 아기나 다름없어요."라고 말한다. 

Youtube/OWN

대니엘은 매일 조금씩 성장하고 있다. 언젠가 아이가 독립적인 여성이 되고, 결혼까지 할 수 있기를 고대하는 리로스 부부. 그들은 말한다. "대니엘을 만난 이후 우리 인생은 롤러코스터를 타는 것 같아요. 절대 내리고 싶지 않은 롤러코스터요." 

Youtube/OWN

대니엘의 이야기는 아래 영상을 통해 확인할 수 있습니다.

비록 심각한 아동학대에 시달렸지만, 마침내 따뜻한 가정의 품에 안겨 참 다행입니다. 앞으로는 대니엘이 새 가족과 함께 평범하고 행복한 삶을 살아가기 바랍니다. 주변 사람들에게도 대니엘의 이야기를 공유해 주세요! 

Comments

다음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