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크에 얽힌 아름다운 사랑 이야기

결혼식 날, 어여쁜 신부는 왠지 모르게 그늘진 표정입니다. 이제 겨우 20살인 새신부는 결정을 너무 서두르진 않았나 싶어 마음이 편치 않습니다. 그때, 그녀의 할머니가 다가와 당신의 결혼식 이야기를 들려주셨고, 신부는 그동안 몰랐던 할머니의 첫사랑을 알게 됩니다... (한국어 자막 지원)


누구나 꿈꿀 법한, 동화 같은 러브스토리입니다. 예기치 못한 엔딩에 그만 눈물이 맺히고 말았네요. 포크로 맺어진 두 사람, 세상에 하나뿐인 사랑의 주인공입니다.

Comments

다음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