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스러운 동생 덕분에 눈물을 뚝 그친 언니

이상하게 그날따라 눈 뜨자마자 기분이 울적했던 경험, 다들 있으시죠? 여기 이 집의 첫째 딸 엘리아 앤더슨(Ellia Anderson)도 그런 아침을 맞았답니다. 엘리아는 눈물을 뚝뚝 흘리며 2층 방에서 내려왔지만, 둘째를 돌보느라 피곤에 절은 엄마는 엘리아의 투정을 어떻게 달랠지 막막하기만 했죠. 

그런데 그때! 기대도 안 했던 한 사람이 엘리아의 울음을 뚝 그치게 할 줄이야! 아이에게 웃음을 되찾아준 사람의 정체를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난 동생을 사랑해. 엄청 많이.” 라고 속삭이는 엘리아의 마지막 모습이 인상 깊네요. 사랑스럽게 웃는 얼굴을 보니 한결 마음이 놓입니다. 사랑스럽고 귀여운 자매의 우애를 주위에도 공유해주세요!

Comments

다음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