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픈 딸을 위해 경찰을 부른 아버지의 깜짝 선물

오드라 다닐로프(Audra Daniloff)는 팝송을 좋아하는 평범한 17세 소녀이다. 미식 축구를 사랑하는 그녀는 학교에서 치어리딩 팀의 일원이기도 하고, 집에서는 자랑스러운 딸이기도 하다.

그러던 어느 날 오드라는 갑자기 심하게 앓기 시작하더니, 고열과 두통, 몸살 기운에 시달렸다. 가벼운 독감과 비슷했던 증세는 악몽 같은 고통으로 바뀌었다. 진찰 결과 의사들은 독감과 전혀 상관 없는, 매우 위독한 상황이라는 말을 전했다.

오드라를 괴롭히던 질병은 혈구 탐식성 림프조직구증후군(Hemophagocytic lymphohistiocytosis)이었다. 이 복잡한 이름의 질병은 자가면역 장애의 일종으로, 장기 손상 및 고열, 심지어 뇌신경마비를 초래하기도 하는 위험한 질환이다. 첫 입원 후에도 오드라는 셀 수 없이 병원에 재입원하면서 치료를 계속 받아야 했다.

"그녀가 살아남을 확률은 사실 20%도 되지 않았어요." 오드라의 아버지의 말이다. 힘든 치료를 받고 있는 딸아이의 기운을 북돋워 주기 위해 이 멋진 아버지는 약간 특별한 선물을 준비했다. 선물 자체보다는, 선물을 주는 방식이 정말이지 특별했다. 아버지가 경찰을 불렀으니까.

오드라의 반응은 물론, 그 모든 과정이 담긴 영상은 여기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국어 자막 지원)

이렇게 멋진 깜짝 선물을 준비할 수 있는 아빠가 세상에 얼마나 될까. 이 영상을 보면서 오드라의 아버지 역시 딸만큼 행복했을 것이다. 감동의 순간을 주변 사람들과 공유해주시길.

Comments

다음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