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낮 고속도로 위에서 벌어진 위험천만 고양이 구조 작업

러시아의 칼리닌그라드 고속도로(Kaliningrad Highway) 한복판, 한 승용차가 갑자기 멈춰 섭니다. 뒤따르던 차들은 황급히 차선을 변경합니다. 다중 추돌 사고가 발생할 수 있는 위험천만한 상황. 하지만 급제동을 건 운전자의 사연을 알게 된 뒤, 아무도 그를 비난하지 않았습니다. 아래 영상에서 그 이유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새끼 고양이가 어쩌다 저기에 홀로 남겨졌던 것일까요? 이미 차에 여러 번 치여 숨만 붙어있던 상태였다고 합니다. 고양이를 발견하고 차를 멈춘 운전자는 살아있는 것을 확인 후 곧바로 차에 태워 구조해냈습니다. 따뜻한 가슴을 가진 그의 활약상은 고속도로 폐쇄 회로 영상에 녹화되었고, 빠른 속도로 퍼져나가 전 세계에서 크게 화제가 되었습니다.

 

고양이의 목숨을 구하기 위해서였지만, 고속도로 주행 중 급제동은 자칫하면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운전 중에 항상 주의하시길 바랍니다.

 

주변 사람들에게도 이 안타까운 고양이의 구조 영상을 공유해주세요!

Comments

다음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