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명적인 피부병을 기적적으로 극복한 어린 소년

경고: 이 기사는 혐오감을 유발할 수 있는 스티븐 존슨 증후군의 발병 이미지를 포함하고 있습니다.  

수업을 마친 아들 재커리(Zachary)를 데리러 학교에 온 맨디 스미스(Mandy Smith)는 아들을 본 즉시 뭔가 잘못됐음을 눈치챘다. 재커리가 많이 안 좋아 보였던 것. 아들은 옻나무 독이 다리와 눈에 올라 가렵다고 했다. 맨디는 아들의 발에 진정 크림을 발라주었다.

Facebook/Mandy Suzanne Smith

다음날, 재커리의 온몸이 발진으로 뒤덮였다. 이후 체온이 오르더니 열이 나기 시작했다. 갑작스러운 증상에 어찌할 줄 모르던 맨디는 아이를 데리고 황급히 병원으로 향했다.

Facebook/Mandy Suzanne Smith

의사는 재커리의 증상에 이렇다 할 원인을 찾지 못했다. 바이러스성 감염으로 추정됐지만 약을 써도 효과가 없었다. 재커리의 증세는 시간이 지날수록 심해졌고 피부 발진 또한 두드러졌다. 아이의 눈은 충혈되고 입술은 갈라지기 시작했다.  

이를 지켜보던 간호사는 설마 했던 끔찍한 병을 의심했고, 그 예감은 불행히도 정확히 맞아떨어졌다. 재커리는 대단히 위험하다고 알려진 희소병, 스티븐 존슨 증후군(Stevens-Johnson Syndrome, 피부와 점막을 침범하는 희귀성 난치질환)을 앓고 있었다. 이 질환의 초기 증상은 유행성 감기와 유사하나, 무서운 속도로 발병하여 생명을 위협하게 된다.

Facebook/Mandy Suzanne Smith

스티븐존슨증후군은 대체로 특정 약물의 알레르기 반응으로 발생한다. 맨디는 며칠 전 재커리에게 준 두통약이 발병의 원인일 것이라고 확신하고 있다. 

Facebook/Mandy Suzanne Smith

재커리의 전신에 물집이 생기고 벗겨지기 시작했다. 이 병으로 인해 90%에 이르는 피부가 손상되었으며, 폐 감염까지 진행되었다. 의료진이 죽은 피부 표피를 제거할 동안, 재커리는 인위적 혼수상태에 들어갔다. 표피 제거 후 벗겨진 전신 피부는 새살이 돋아날 때까지 인공 피부로 싸였다. 재커리의 생존 가능성을 확신하는 이는 아무도 없었다.

Facebook/Mandy Suzanne Smith

정말 다행히도, 재커리는 의지가 강하고 용감한 아이였다. 혼수상태에서 깨어난 지 불과 한 달 만에 재커리의 몸은 빠른 회복을 보였다. 기적적으로 완치가 되었을 뿐만 아니라 이 무서운 질병으로 영구 손상이 가해진 부분도 발견되지 않았다. 재커리의 가족은 그저 기쁨과 안도의 눈물만 흘렸다.

Facebook/Mandy Suzanne Smith

가장 작고 연약한 아이가 누구도 믿지 못할 큰 힘을 발휘하여 세상을 놀라게 할 때가 있다. 살 수 있는 희망이 희박했던 가엾은 소년 재커리가 완치하고 행복을 되찾게 되어 천만다행이고 감사하다.

 

소스:

Lifebuzz, Facebook

Comments

다음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