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어에 등을 긁히고 간암을 발견해낸 남성

지난 여름, 미국 매사추세츠 주에 사는 피니(Finney) 씨네 가족은 캘리포니아의 헌팅턴 해변에서 멋진 휴가를 보내기로 했다. 아빠 유진(Eugene)은 여자 친구와 함께 10살 난 아들 템플(Temple), 6살 난 딸 터너(Turner)를 데리고 해변에 도착했다.

Twitter/NdoroTweet

유진은 곧바로 바다에 뛰어들어 수영을 시작했다. 그런데 갑자기 커다란 파도가 몰려오면서 그는 수면 아래로 가라앉았다. 물 위로 떠오르려고 필사적으로 움직였지만 좀처럼 되지 않았고, 오히려 무언가 등을 때리는 것 같았다. 잠시 후, 등에 날카로운 통증이 느껴졌다. “그렇게 강한 충격은 처음이었어요. 어디선가 갑자기 채찍이 날아오는 것 같았죠.” 그가 인터뷰에서 한 말이다. 사투 끝에 그는 겨우 뭍으로 기어 나올 수 있었다.

YouTube/CBSBoston

한숨 돌리던 아빠의 등을 본 어린 딸이 매우 놀라면서 물었다. “아빠, 왜 등에서 피가 흘러요?” 유진은 그제야 깨달았다. 채찍 같은 충격의 정체는 사실 상어였던 것이다. 그의 등에는 커다란 상처가 나 있었고, 어깨에도 몇 군데 물린 자국이 있었다. 그들이 놀러간 해변에는 가끔 상어가 출몰하는데, (영화 ‘죠스’ 피처링에 빛나는) 사나운 백상어가 발견되는 때도 있다고 했다. 유진은 자신이 그저 ‘긁힌’ 것에 그쳤다는 것에 크게 안도했다.

Twitter/reformainter

휴가를 마치고 돌아온 유진은 평소처럼 피츠버그 미술관에 출근했다. 등의 상처는 회복되어 갔지만, 오히려 점점 이상한 통증이 느껴지기 시작했다. 등 전체로 통증이 퍼져나가면서 잠을 자기도 힘들어지자 그는 주치의를 찾아갔다. 그의 주치의는 생각지도 못한 진단을 내렸다.

YouTube/CBSBoston

사실 유진이 의사를 찾아갔던 것은 상어에게 긁힌 상처가 다른 병으로 이어진 것은 아닐까 걱정되었기 때문이다. 아니나 다를까, 그의 염려는 현실이 됐다. 주치의가 그의 등을 검사하던 중에 깊숙이 파인 상처 뿐 아니라, 다른 엄청난 것도 발견해냈던 것이다. 그의 간에서 자라나던 종양 덩어리였다. 늘 운동을 해왔던, 39세의 이 건강한 남성은 자신이 암에 걸렸다는 것을 믿지 못했다.

YouTube/CBSBoston

종양 덩어리는 아직 작은 호두 크기였고, 제거 수술은 신속히 진행됐다. 수술 후 항암 치료도 필요 없는 초기 단계였다. 보통 간암은 뚜렷한 증상이 없어서 말기까지 진행되고 나서야 발견되곤 하는데, 과연 대단한 천운이었다. 유진은 이 모든 것이 상어가 등을 긁어준 덕분(!)이었다고 생각한다. 만약 등에 큰 상처가 없었다면 병원에 가보지도 않았을 것이기 때문이다.

YouTube/CBSBoston

그는 자신이 정말 행운아라고 말했다. “두 번째 삶을 얻은 것만 같은 기분이에요. 이렇게 얻은 삶을 절대 허투루 쓰지 않을 겁니다.” 늘 공포의 대상으로 여겨왔던 이 스펙타클한 상어가 행운을 가져다주기도 하는 것을 보면, 운명은 가끔 생각지도 못한 방식으로 친절을 베풀 때가 있는 것 같다. 새로 시작하는 마음으로, 암을 제거한 유진이 건강하고 속이 꽉 찬 인생을 살길 바란다!

 

Comments

다음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