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유머] 90대 삼형제의 일상

노인 삼형제가 한 집에 살고 있었습니다. 첫째는 96세, 둘째는 94세, 막내는 92세였죠. 어느 날 저녁, 첫째가 목욕을 하려던 참이었습니다. 그는 욕조에 들어가려고 다리를 걸치다가 멈춰서서 복도를 향해 소리쳐 물었습니다. "둘째야, 내가 지금 욕조에 들어가려는 거냐, 나오려는 거냐?"

Howey Mansion 11

둘째가 대답했습니다. "나도 모르겠는데. 내가 가서 한 번 볼게요." 그리고 그는 첫 번째 계단에서 멈춰, 잠시 생각에 잠겼다가 큰 소리로 물었습니다. "막내야, 내가 지금 계단을 올라가려던 거냐, 내려가려던 거냐?" 

Greece old man

부엌에 앉아 커피를 마시던 막내는 형들의 소리를 듣고 고개를 내저었습니다. 그는 식탁을 두드리면서 중얼거렸죠. "나는 절대 저렇게 깜빡거리지 말아야지."

그리고 위를 향해 소리쳤습니다. "내가 올라가서 형들을 도와 줄게요. 누가 문을 두드렸는지부터 확인하고."

 

Comments

다음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