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에서 성견으로 폭.풍.성.장.

강아지는 경이로운 존재입니다. 처음에는 작고 귀엽고 보들보들하지만, 시간이 지나면 듬직한 동반자로 변하죠. 강아지가 결국은 성견이 된다는 걸 몰랐던 건 아니지만, 그래도 너무 빨리 커 버리면 못내 아쉬운 게 반려인의 마음 아닐까요? 

아래 등장하는 반려견들은 순식간에 강아지 시절을 졸업했습니다. 단 몇 달만에, 혹은 몇 주만에 쑥쑥 커지고 말았죠. 속은 예전 같은 귀염둥이라고 해도, 겉만 보면 이미 늠름한 성견들입니다. 

1. 해외파견을 다녀왔더니... 

pin1

2. 팔힘이 부족하면 안지도 못하겠네요. 

pin3

3. 눈 깜짝할 사이에

pin4

4. 여전히 곰돌이를 좋아하는 아기인데... 

 
 
 
 
 
Check out this post on Instagram
 
 
 
 
 
 
 
 
 
 
 

A post shared by LabradorBobby🐶 (@thelifeofbobbythefirst) on

5. 자라고 자라고 또 자랐습니다. 

 
 
 
 
 
Check out this post on Instagram
 
 
 
 
 
 
 
 
 
 
 

A post shared by Ari the Standard Poodle (@arithestandardpoodle) on

6. 사이즈가 두 배로! 

 
 
 
 
 
Check out this post on Instagram
 
 
 
 
 
 
 
 
 
 
 

A post shared by Leeroy Jenkins The Bernedoodle (@sprinkledoodledog) on

7. 이제 신발에 넣으려면, 부츠를 4켤레 정도 합쳐야겠네요. 

 
 
 
 
 
Check out this post on Instagram
 
 
 
 
 
 
 
 
 
 
 

A post shared by Abi Hutton (@abilyle) on

8. 이건 딴 얘긴데, 그 동네는 해가 안 뜨나요? 

 
 
 
 
 
Check out this post on Instagram
 
 
 
 
 
 
 
 
 
 
 

A post shared by Ernie the Bernese Mountain Dog (@ernie_bmd) on

9. 넉 달간 착실하게 성장했습니다. 

 
 
 
 
 
Check out this post on Instagram
 
 
 
 
 
 
 
 
 
 
 

A post shared by Romerian (@romerian) on

10. 왼쪽: 4.5 kg. 오른쪽: 32 kg.

 
 
 
 
 
Check out this post on Instagram
 
 
 
 
 
 
 
 
 
 
 

A post shared by Hannah Tooley (@_hannahtooley_) on

11. 아무리 세월이 흘러도, 소파는 여전히 포근하네요.  

 
 
 
 
 
Check out this post on Instagram
 
 
 
 
 
 
 
 
 
 
 

A post shared by Lily (@ lily.thetoller) on

12. 이제는 둘이 거의 키가 비슷합니다. 

pin6

13. 왼쪽: 8주. 오른쪽: 14주.

pin5

덩치가 뭐 그리 중요한가요. 크거나 작거나 귀여우면 그만이죠. 반려인들도 예전과 다름없이 행복해 보이는데요? 하지만 조금은 아쉽네요. 행복한 시간은 언제나 쏜살같이 지나간다는 게 말이죠...  

Thumbnail:  © Pinterest

소스:

brightside

Thumbnail:  © Pinterest

Comments

다음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