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상을 입고 죽어가던 핏불, 새 가족을 만나 행복을 되찾다

미국 피닉스 출신의 앤디 데이비스(Andi Davis)는 등산광이다. 앤디는 피닉스산의 등산로 구석구석을 손바닥 보듯 훤히 알지만, 어느 날 이것을 발견할 거라곤 예상하지 못했다. 바위 틈에 핏불 한 마리가 죽은 듯 쓰러져 있었다. 

youtube/GeoBeats News

개는 아직 숨이 붙어있었지만, 다리를 움직일 수 없었다. 앤디는 개에게 물을 주며 어떻게 할지를 곰곰히 생각하다가 개를 짊어지고 하산했다. 핏불은 가볍지 않았고 몸무게가 무려 20kg에 달했다. 하지만 앤디는 어떻게든 개를 살리기 위해 1시간이 넘도록 그 무게를 견뎌냈다. 

youtube/Reader's Digest

산에서 내려온 앤디는 딸 제시카(Jessica)와 남편을 만났다. 둘은 큰 개를 업고 온 그녀를 보고 깜짝 놀랐고, 곧장 동물병원으로 갔다. 수의사가 개의 상태를 확인한 결과, 핏불이 총에 맞았다는 충격적인 사실을 알아냈다. 목에는 여전히 파편이 박힌 채였다. 

youtube/GeoBeats News

수술을 통해 개는 목숨을 구했고, 가족은 개에게 일라이자(Elijah)라는 이름을 붙여줬다. 일단 살리긴 했지만, 이제 어떻게 해야 할까? 가족에겐 이미 반려견 세 마리가 있었고, 그 중 하나는 최근 핏불에게 공격 당한 경험이 있었다. 부모는 무엇보다도 어린 딸 제시카의 안전이 제일 큰 걱정이었다. 

youtube/Reader's Digest

제시카는 개를 집으로 데려가자고 부모를 설득했다. 그들은 딸의 간청에 못이겨 일라이자를 입양했다. 놀랍게도, 일라이자는 다른 세 마리와 잘 어울렸으며, 데이비스 가족의 마음을 온통 사로잡았다. 특히 제시카는 일라이자를 가장 사랑했다. 학교 친구들은 제시카가 무서운 개와 어울려 노는 모습에 눈이 휘둥그레졌다. 데이비스 가족은 이 착한 핏불을 입양한 것을 한 순간도 후회할 일이 없다.

youtube/Reader's Digest

데이비스 가족의 이야기는 아래의 영상으로도 확인할 수 있다.

산속에서 총에 맞고 아무도 모르게 죽을 뻔한 일라이자. 편견과 고통을 이겨내고 새 삶을 찾기까지 얼마나 힘들었을까? 핏불은 투견이라는 이미지가 강하지만, 사실 정이 많고 사람을 좋아하는 성격이라 훌륭한 반려견이 될 수 있다. 일라이자의 훈훈한 사연이 널리 전해져 '핏불'이라는 견종을 새롭게 보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 

Comments

다음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