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격 영상: 마녀로 변장한 할머니는 손녀딸을 잔인하게 고문했다

침대 밑에 숨어있는 괴물, 방 한 구석에 음침하게 지켜보는 뿔 달린 악마, 대형 거미, 불 뿜는 용, 그리고 마녀까지... 어린 시절 한 번쯤은 무서워해 본 적이 있을 것이다. 하지만, 어른이 되면서 두려움을 극복하는 방법을 터득하게 되고, 자연스럽게 이러한 존재들을 무서워하지 않게 된다.

하지만, 미국 오클라호마 주에 사는 7살 소녀는 이 모든 공포를 실제로 경험했다. 넬다(Nelda)라는 이름의 검은색 옷을 입고 마스크를 쓴 마녀가 한밤 중 소녀의 방에 나타났다. 이 마녀는 소녀가 도망가지 못하게 긴 녹색 손톱으로 소녀를 꽉 움켜 잡았다.

그 다음, 채찍으로 소녀를 때리고 심지어 아이를 묶은 뒤 고문까지 했다. 아이가 자고 있을 때 머리를 자르기도 한 마녀 넬다. 넬다 옆에는 쿠그로(Coogro)라는 악마가 함께였고, 옆에서 그녀를 도왔다. 도망칠 길이 전혀 없었던 소녀와 소녀의 형제들은 그렇게 끔찍한 악몽 같은 일상을 견뎌야 했다. 

하지만, 여기 모두를 경악시킨 진실이 드러났다. 사실 마녀 넬다의 정체는 바로 소녀의 51살 된 친할머니, 제네바(Geneva Robinson)였다! 악마 쿠그로는 제네바의 연하 남자 친구, 조슈아(Joshua Granger).

범행이 발각된 뒤, 재판에 송부된 제네바는 아동 학대죄로 가석방이 없는 세 번의 종신형을 선고받았다. 그리고 남자 친구 조슈아는 30년 형량을 선고받았다. 하지만, 판사는 다음과 같이 자신의 의견을 확실히 밝혔다. 비록 형량은 다르지만, 제네바와 동일하게, 조슈아에게서도 일말의 동점심도 느끼지 않는다고 말이다. 

아래는 당시 현장에 있던 소녀의 형제가 찍은 증거 영상이다. 제네바와 조슈아가 어린 손녀를 상대로 벌인 끔찍한 행태가 고스란히 담겨있다. 

주의: 아래 비디오에는 다소 불쾌한 장면과 소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친할머니로부터 당한 학대는 평생 아이의 가슴속에 지워지지 않을 상처로 남을 것이다. 하지만, 다행히도 정의의 심판이 내려져 이 여성은 평생을 감옥에서 보내게 되었고, 이제 아이는 안전하다. 소녀와 그 형제들이 아이라면 응당 받아야 하는 사랑과 보살핌을 받고 신체적, 정신적 학대로 받은 충격에서 하루빨리 회복되길 바란다.

아동 학대는 우리 모두가 관심을 가져야 하는 심각한 사회 문제이다. 보통 아동 학대의 가해자는, 낯선 이가 아닌, 가족 구성원 중 한 명인 경우가 많다고 한다. 우리 모두 주변을 주의 깊게 살펴보고, 혹시라도 이러한 학대의 낌새가 조금이라도 보인다면, 그 즉시 전문가의 도움을 구하길 바란다. 어른들의 방치와 무관심으로 이 소녀가 겪은 비극이 다시는 일어나서는 안 될 테니까.

Comments

다음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