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8억 원에 당첨됐지만 일을 계속하는 배관공

지난 7월, 스코틀랜드 전국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로또 복권'의 1등 당첨자가 발표되었습니다. 약 208억 원이라는 큰 금액도 놀랍지만, 당첨자의 다음 행보가 사람들의 입을 더욱 떡 벌어지게 하였습니다. 복권에 당첨된 이후에도 누군가의 변기를 고치기 위해서, 이 '배관공'은 또다시 집을 나선 것입니다.

 

 

이번 당첨자 렌프루셔(Renfrewshire)주에 사는 52세 존 도허티(John Doherty)는 매일 누구보다도 열심히 일하는 배관공입니다. 그는 지난 30년 동안 보일러, 변기 등의 문제를 손쉽게 처리해온 전문 숙련자입니다. 사람들이 다른 배관공들보다 존을 선호하는 이유는 그의 전문성도 있지만, "맡은 일에 대해 늘 성실한 마음가짐으로 임하는 자세가 좋아서"라고 합니다.

 

 

로또 당첨으로 큰돈을 따게 되었지만, 그는 전혀 직장을 그만둘 생각이 없다고 합니다. 존은 "우리 이야기가 보도된 다음날도, 전 보일러를 수리하러 갔어요."라고 말하며, "마을에서 사람들이 알아보더군요. 이젠 일주일에 4일만 일하는 식으로, 일을 좀 줄일 수는 있겠지만, 그만두진 않을 거예요."라고 덤덤히 당첨 소감을 밝혔습니다.

 

존은 그동안 자신의 직업과 생활에 더할 나위 없이 만족하며 살아왔습니다. 복권이 당첨된 걸 안 뒤에도, 아내 앨리슨(Alison Doherty)과 자축하기 위해 6만 7천 원짜리 피자를 시켜 먹고 45만 원짜리 디자이너 핸드백을 산 게 전부랍니다.

 

많은 사람이 꿈꾸는 큰돈을 손에 쥐었음에도, 욕심 없이 평상심을 유지하는 부부의 모습이 믿기지 않습니다! 로또 1등에 당첨된다면 과연 어떤 인생이 펼쳐질까요? 친한 친구들과도 의견을 나누어 주세요.

Comments

다음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