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속에 있던 금속 보형물로 반지를 만든 남성

뉴질랜드에 사는 클레멘스(Clemens Zlami)는, 스키 타기를 좋아해 매해 겨울을 손꼽아 기다려왔습니다. 지난 2015년 겨울, 그 해 첫 스키를 타게 된 클레멘스는 뭔가 특별한 동작으로 이를 기념하고 싶었죠. 하지만, 산에서 내려오며 화려한 공중회전을 시도한 그는 땅에 아주 격하게 고꾸라졌습니다.

Imgur / clemnz

클레멘스가 다음에 눈을 뜬 곳은 병원이었습니다. 쇄골이 부러졌고, 갈비뼈 네 개가 골절된 상태였습니다. 쇄골이 다시 서로 붙을 수 있도록, 의료진은 그의 쇄골뼈에 납작한 금속 보형물을 삽입했습니다. 이는 뼈가 자연스레 붙을 때까지 몸에 남겨두어야 했죠. 클레멘스는 3일 뒤에, 큰 흉터를 안고 퇴원했습니다. 

Imgur / clemnz

1년 뒤, 건강을 회복한 그는 병원을 찾아 몸속에 있던 금속 보형물을 빼냈습니다. 의료진에게 이를 버리지 말아 달라고 부탁한 클레멘스. 그리고 그는 보통 사람들이라면 생각하지 못했을 '이것'을 만들었습니다!

Imgur / clemnz

 

Imgur / clemnz

클레멘스가 뼈에 붙어있던 보형물로 만든 건, 다름 아닌 반지였습니다. 미숙하긴 하지만, 직접 반지를 디자인해 반지 세공사에게 제작을 부탁했습니다. 그리곤 불과 몇 주전, 그는 완성된 반지를 받았습니다.

Imgur / clemnz

언제든지 몸을 생각해 조심해서 행동하자는 의미에서, "너무 나대지 말자(Don’t f*** up)"라는 말도 새겨 넣었습니다. 오랜 고통과 수술에서 배운 최고의 교훈이었죠.

아픔을 새로운 배움의 기회로 삼은 클레멘스의 마음가짐이 멋집니다! 앞으로는 안전에 유의하면서 좋아하는 스키를 마음껏 즐기길 바랍니다. 위험을 모르는 친구들에게도, 클레멘스가 '뼈 아프게' 배운 이 교훈을 알려주세요!

Comments

다음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