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쟁으로 고통받는 아이들을 위해 광대로 변신한 이탈리아 의사

아직도 세계 어딘가에서 무고한 사람들이 전쟁의 피해 속에 신음하고 있다는 소식을 접할 때면 매우 안타깝습니다. 하지만, 전쟁의 공포가 먼 나라의 이야기인 사람들은 이러한 사실을 쉽게 잊어버리곤 합니다. 매일 언제 어디서 폭탄이 떨어질지 몰라 두려워하며 사는 사람들이 아직도 이 세상에 존재한다는 것을요. 가장 잔인한 현실은 이러한 희생자의 대부분은 죄가 없는 어린아이들이란 사실입니다.

Imgur

Imgur

이 순진한 아이들이 겪는 고통을 보고 있으면 가슴이 아파옵니다. 인생에서 걱정 없이 가장 즐거워야 할 어린 시절은 이미 사라진 지 오래고, 아이들의 일상은 악몽이 되어버렸습니다. 여기, 가만히 서서 이를 지켜보지 않기로 한 이탈리아 출신의 젊은 의사가 있습니다. 그의 이름은 마르코(Marco Rodari). 그는 전쟁 이후 정신적 및 신체적 트라우마에 시달리고 있는 어린아이들이 다시 웃을 수 있도록 자신의 삶을 바치기로 결심했습니다.

지난 수년간 마르코는 "광대 핌파(Pimpa the Clown)"란 예명으로 활동하며 전쟁 지역을 찾아다녔습니다. 목적은 오직 하나, 아이들을 즐겁게 해 주고 어두워진 그들의 삶에 한 줄기 빛을 주기 위해서였죠. 또한, 그는 "하늘 가득 웃음을(Per  far sorridere il cielo)"란 특별한 단체를 설립하고, 아이들에게 웃음을 주기 위해 코미디 쇼나 마술 쇼를 기획했습니다. 마르코는 아이들이 매일 마주하는 전쟁의 고통을 그 순간만큼은 잊길 바랐습니다.

La Guerra ti insegna, con presbite autorità, che non si butta via niente. ... Così che quello che è stato il tuo letto...

Pubblicato da Claun il Pimpa su Lunedì 13 febbraio 2017

Marco sees the suffering firsthand and does what he can to alleviate it. He visits refugee camps, ravaged villages, and hospitals...

Pubblicato da Claun il Pimpa su Mercoledì 28 dicembre 2016

 

 

Pubblicato da Claun il Pimpa su Domenica 10 luglio 2016

 

폭탄, 고통, 기아, 죽음까지, 마르코는 아이들이 매일 느끼는 공포나 두려움을 잘 알고 있었습니다. 그래서 그는 아이들을 "특별한 영웅"이라고 불렀습니다.

아무리 힘든 환경에서도 아이들에게 웃음과 윙크를 안겨줄 수 있는 세상에 오직 하나뿐인 "핌파 광대" 마르코. 그는 "이 세상을 호기심 어린 눈으로 바라볼 수 있는 아이들이야말로 이 세상에 진정한 평화를 가져다줄 존재"라고 말했습니다. 

Pubblicato da Claun il Pimpa su Martedì 13 settembre 2016

마르코는 자신과는 절대 떨어질 수 없는 빨간색 광대 코를 가지고, 할아버지로부터 물려받은 판자로 된 여행 가방을 들고 전 세계로 여행을 다닙니다. 왜 이런 일을 하느냐고 누군가 물었을 때, 그는 이렇게 대답했습니다. "아이의 웃음을 보는 순간, 인생에 의미가 생기고, 삶이 가득 채워지는 느낌이에요. 그뿐이랍니다."

Ad ogni latitudine di Aleppo non c'è mattone che non abbia conflitto non c'è spiraglio che non abbia sparato Nè soffio d...

Pubblicato da Claun il Pimpa su Sabato 4 febbraio 2017

마르코야말로 커다란 용기와 아름다운 마음씨를 가진 진정한 "영웅"입니다. 어려움에 빠진 사람을 돕겠다는 훌륭한 대의를 위해 자신의 삶을 바치는 사람이 있어 이 세상은 아직 아름답습니다. 마르코가 설립한 단체에 대해서 더 알고 싶다면, 웹사이트를 직접 확인해 보세요. 아이들이 다시 해맑게 웃을 수 있도록 오늘 하루도 고군분투하고 있을 마르코와 자원봉사자분들께 힘찬 박수를 보냅니다! 

Comments

다음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