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살 소녀는 어려운 곡을 기막히게 소화, 심사단을 놀라게 했다.

영국 웨일스에 사는 12살 소녀 마이아 고프(Maia Gough)는 오디션 프로그램인 '브리튼 갓 탤런트'에 나가 노래를 부르기로 했습니다. 온 가족의 격려에도 불구하고 어린 소녀는 긴장한 기색이 역력했죠. 마이아가 별세한 팝스타 휘트니 휴스턴의 노래를 부르겠다며 마이크를 들었지만, 심사위원들은 심드렁했습니다. 극도로 복잡하고 섬세한 기교를 필요로 하는 휘트니 휴스턴의 노래를 부르다 보면 사람들은 꼭 어딘가에서 실수를 하곤 하거든요.  

다행스럽게도 마이아는 포기하지 않고 마치 자기 노래인 듯 멋지게 소화했습니다.  멋져요, 마이아! 

Comments

다음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