힘들게 일하고 온 아버지가 탄 빵을 맛있게 먹은 진짜 이유

한 순간, 온 가족이 숨을 죽였다. 그러나 다음 순간, 모든 것이 달라졌다.  

flickr

"제가 어릴 때, 집에는 항상 따뜻한 저녁 식사가 준비돼 있었어요. 엄마는 보통 가스레인지 앞에서 온 가족을 위한 요리를 하셨죠. 그런데 하루는 아주 특별한 일이 일어났어요. 지금도 생생하게 기억나요. 

그날은 가족 모두에게 힘든 날이었어요. 특히 녹초가 되어 퇴근하신 아빠가 더 그랬죠. 저녁 식사로 따뜻한 스튜와 엄마가 직접 만든 토스트, 허브버터가 나왔어요. 사실 그건 토스트가 아니라 새까만 석탄 조각이었어요. 빵이 토스터기에서 완전히 타버린 거죠. 저는 뭐라고 해야할지 몰라서, 아빠가 화를 내면 어떡하나 숨만 죽이고 있었어요. 그런데 예상과 다른 일이 일어났어요.

아빠가 아무 일도 없다는 듯 새까만 토스트를 집어들고 허브버터를 발라 맛있게 먹는 거예요. 빵을 먹으면서 오늘 학교 생활은 어땠는지, 숙제는 다 했는지 물으셨죠. 무슨 대답을 했는지는 기억나지 않지만, 그 다음에 일어난 일은 제 머리 속에 영원히 박혔어요. 엄마가 빵을 태워서 미안하다고 사과했고, 아빠는 미소 띤 얼굴로 차분하게 말씀하셨어요. "그런 말 말아요, 여보. 내 입맛엔 이게 딱 좋은데."

그날 밤 아빠가 굿나잇 키스를 하러 제 방에 왔을 때, 저는 탄 빵이 진짜 맛있냐고 물어봤어요. 아빠는 저를 꼭 안으면서 말했죠. "얘야, 엄마는 하루종일 집안일에 시달렸어. 빵 좀 태우는 게 큰 일은 아니잖니. 게다가 탄 빵은 사람을 해치지 않지만 안 좋은 타이밍에  나쁜 말을 하면 상처가 되거든!" 그리고 저를 더 힘껏 안아주셨어요. "살다보면 네 맘대로 안 되는 일이 많을 거야. 사람이 항상 완벽할 수는 없으니까. 가령 아빠는 약속을 잘 잊어버리고, 심지어 결혼기념일도 까먹을 때가 있어. 하지만 말이다, 시간이 지나면 배우자의 사소한 잘못을 받아들일 수 있는 때가 온단다. 심지어 그것들마저 사랑하게 되지! 이게 두 사람이 오래 행복한 부부생활을 유지하는 비결이야. 시간을 허비하거나 후회만 하기엔  인생이 너무 짧잖니. 너에게 소중한 사람들을 그저 사랑하렴. 그 사람들이 이 사실을 아직 깨닫지 못했더라도 이해해주고 말야."

그리고 시간이 지날수록 그 말씀이 진리였다는 걸 깨닫게 됐습니다." 

flickr

삶의 좌우명으로 삼을 만한 한 가족의 사연에 공감했다면, 친구들과도 공유해보자!

Comments

다음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