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치는 대로 먹던 교사, 친구들도 몰라보게 변신

미국에 사는 25살 로라(Laura Micetich)는 평생을 과체중으로 살아왔다. 키 182cm에 몸무게 130kg인 그녀는 어디에서나 눈에 띄었다. 로라는 자신이 마치 거대한 괴물처럼 사람들의 눈길을 끈다고 생각했다. 그러나 2년 전 교사 자격증 취득을 기점으로, 그녀는 달라지겠다고 결심했다.  

로라는 그 순간을 이렇게 기억한다. "대학을 갓 졸업했을 때였어요. 4년 사귄 남자 친구와 헤어지고 나서 변화가 필요하다고 생각했죠. 또 학생들을 가르치면서 좋은 본보기가 되고 싶었어요." 졸업 후 새롭게 맺는 인간관계에 자신의 몸무게가 악영향을 미칠까 걱정스럽기도 했다.  

수년간 엄청난 양의 사탕과 패스트푸드를 먹어치워 왔던 로라. 그녀는 확고한 의지로 그 모든 것과 작별하기로 맹세했다. 드디어 '비포' 사진과 함께 고된 여정이 막이 올랐는데...

...그리고 곧바로 헬스장에 등록했다.

처음에는 지방제거 수술을 받을까 생각도 해봤지만 먼저 스스로의 의지를 시험해보고 싶었던 로라. 그녀는 자신과 주변 사람들에게 혼자 힘으로 할 수 있다는 것을 증명하고 싶었다.

그녀는 규칙적으로 운동을 하며 건강한 식습관을 실천했다. "과거엔 냉장고로 달려가 '이게 필요하다'면서 끊임없이 먹곤 했어요. 심지어 스트레스 때문도 아니었고 그냥 끔찍한 습관이었죠. 몸이 자동으로 움직였어요." 하지만 악습관을 모두 끊어낸 로라. 급속히 체중이 내려가는 것을 확인한 그녀는 곧 목표에 도달할 수 있다는 확신을 얻었다. 

Instagram/theirongiantess

로라는 더 열심히, 꾸준히 운동했고 1년 뒤 체중의 절반을 줄였다. 아래 사진을 보면, 로라가 헬스장에서 '강철 거인'이라고 불리는 이유를 알 수 있을 것이다. 비포 애프터 사진을 보면 그저 놀라울 뿐. 이 두 명이 같은 사람이라니!

 

"I think freckles, stretch marks, tattoos, bruises, birthmarks, and scars are probably the coolest thing. You started with a tiny, almost blank canvas and look at you now - all this evidence that you've lived and the sun has shone on you and you've grown and maybe tripped a few times, and fallen in love with an image so much you've made it a permanent part of you. It's beautiful." Change the narrative. Stop hating parts of yourself or hiding behind who you've been. Stop seeing shame in your wrinkles, edges, folded down corners. How beautiful it is to live. How beautiful it is. . . #weightloss #weightlosstransformation #allnaturalweightloss #fitnessjourney #fitness #beforeandafter #eatclean #buildmuscle #tranformations #transformation #weights #weightlossmotivation #transformationtuesday #exercise #fitnesstransformation #lifestylechange #fitfam #fitspo #beastmode #riseandgrind #lift #getstrong #getfit #motivation #instafit #fitnessinspiration #fitfam #FatLoss #NoExcuses #Bbg

A post shared by Laura Micetich (@theirongiantess) on

많은 사람들이 그녀의 노력을 쉽게 믿지 않았다. "어떤 사람들은 제가 수술을 받았을 거라고 생각해요. 하지만 죽도록 노력해서 이뤄낸 거예요. 처음에는 헬스장으로 발걸음을 옮기는 것조차 힘들었지만, 결국 전 해냈어요."

 

People have been asking me how I stay motivated. I don't have a secret. The truth is I failed at conquering my weight 1000 times before it clicked. And now that it has, I still have moments of weakness. My best advice is to stop beating yourself up when you slip. Stop feeling like you've failed. Some days will be better than others. But every day is a chance to live better and grind harder. Don't let setbacks knock you off course. Just know they are part of the process and conquering those set backs makes you stronger. So stop and remember why you're doing this. And then get back to work. #fitnessmotivation #transformation #transformationtuesday #motivation #weightloss #weightlossmotivation #fitspo #exercise #gym #fitness #healthylifestyle #instafit #100poundsdown #riseandgrind

A post shared by Laura Micetich (@theirongiantess) on

"나중에 알았는데 헬스장 사람들은 처음 저를 보고 '저러다 말겠지' 했대요. 하지만 열심히 하는 모습을 본 뒤에는 생각이 달라졌죠." 로라에게 가장 큰 격려가 된 것은 인스타그램 프로필 사진이었다. "주변 사람들이 제 인스타 계정을 찾아낼까 봐 한참을 걱정했어요. 하지만 온라인상의 많은 사람들이 용기를 북돋아줬고,  변화를 사진으로 확인할 수 있어서 좋았어요."

 

"Every morning in Africa, a gazelle wakes up. It knows it must outrun the fastest lion or it will be killed. Every morning in Africa, a lion wakes up. It knows it must run faster than the slowest gazelle, or it will starve. It doesn't matter whether you're the lion or a gazelle-when the sun comes up, you'd better be running." I listen to this speech all the time when I need motivation. I listened to it throughout my journey. Wake up running, my dears. After two years, 100+ pounds and a new health issue-free lease on life, I can honestly say deciding to "start running" was my greatest decision. Why will you run? Top row: 304lbs to 190lbs in one year. The craziness is that the whole bottom row is the same weight. #weightloss #weightlosstransformation #100poundsdown #allnaturalweightloss #fitnessjourney #fitness #beforeandafter #eatclean #buildmuscle #tranformations #transformation #weights #weightlossmotivation #transformationtuesday #exercise #fitnesstransformation #lifestylechange #fitfam #fitspo #beastmode #riseandgrind #lift #getstrong #getfit #motivation #instafit #fitnessinspiration #fitfam

A post shared by Laura Micetich (@theirongiantess) on

엄청난 체중 감량에도 불구하고 로라의 피부는 여전히 탄력적이다. 그녀는 웨이트리프팅 근력 운동이 살 처짐을 방지했다고 생각한다. 곳곳에 남은 튼살자국 몇 개와 비포 사진을 제외하면 과거의 흔적을 찾아볼 수 없을 정도다. 그리고 튼살자국은 노력과 성취의 증거이기에 그마저도 자랑스럽다는 것이 그녀의 솔직한 심정이다. 

 

People have asked me about loose skin, stretch marks, and other physical results of significant weight loss without surgery. This is my answer. I didn't make a change because of how my body looks now. I made a change because of how my body feels now. Because my body now lets me do so many things that make me so happy. That shape who I am. So those marks. Those imperfections someone might think are a problem. They came along with my body's changes. And I'm proud of them. I would never regret the changes I've made because my body doesn't look perfect. I earned those stripes... And I wear them with pride #fatlossjourney #ig_weightloss #fitnessmotivation #fitnessjourney #fitspiration #fitspo #fitlife #born2transform #workout #weightlosssucess #weightlossmotivation #weightlossjourney #weightlosstransformation #fitfam #fitness #instafit #igfitness #igweightloss #instafitness

A post shared by Laura Micetich (@theirongiantess) on

로라의 극적인 변화에 몇몇 회사들은 다이어트 약 광고에 그녀의 사진을 쓰겠다고 제안하기도 했다. 그럴 의도가 없었던 로라는, 처음에는 그들의 끈질긴 제안이 성가시게만 느껴졌지만, 달리 생각하면 지금 몸매에 대한 칭찬이기도 했다. 

로라는 이제 자신의 몸이 자랑스럽고, 학생들 앞에 설 때도 마음이 편해졌다. 가끔 전에 입던 옷을 보며, 한때 이게 잘 맞았다는 사실에 화들짝 놀라곤 한다.

"제 목표는 행복하고 건강하게 사는 거예요. 운동하는 게 너무 좋아요. 일주일에 6번씩 근력운동을 하죠. 이젠 살 빼려고 운동하지 않아요. 신나고 즐거운 인생을 위해서 하죠." 

 

Sunday Sweat Session ✅ nobody says "I wish I hadn't gone" when they leave the gym..... move that bootay!

A post shared by Laura Micetich (@theirongiantess) on

본받을 만한 의지와 결단력입니다. 변화된 모습을 보니 정말 놀랍네요. 앞으로도 로라가 건강한 삶을 유지하기를 바랍니다. 학생들에게도 강인한 의지만 있다면, 모든지 할 수 있다고 직접 보여준 멋진 선생님이네요!

Comments

다음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