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님에게 작은 친절을 베푼 종업원, 결과는 인생역전

팀 영과 폴 홀링스는 미국 뉴저지에서 소방관으로 근무하고 있다. 어느 날, 12시간 동안 화재 진압에 나선 그들은 새벽 6시가 되어서야 업무를 마치게 되었다. 녹초가 된 두 사람은 눈에 보이는 아무 레스토랑에 들어가서 자리를 잡고 가장 진한 커피를 주문했다.

그 날 식당에서 서빙을 맡았던 리즈 우드워드는 우연히 지친 두 소방관이 티격태격하는 것을 들었다. 팀과 폴이 식사를 마치고 나서 계산하려고 종업원을 불렀을 때, 영수증을 받아 든 그들은 적잖이 놀랐다. 계산할 금액 대신에 쪽지가 붙어 있었던 것! 

Facebook/Tim Young

“두 분 아침 식사는 제가 대접할게요.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모두가 달아나는 곳으로 출동하셔서 생명을 구하는 귀한 일을 해 주셔서요. 두 분의 역할이 무엇이건 간에, 정말 용감하고, 용기 있고, 듬직하십니다. 날마다 거칠고 힘든 일을 맡아 주셔서 고마워요! 불 앞에서 샘솟는 힘과 용기로 무장한 두 분은 훌륭한 사회의 본보기입니다. 오늘은 푹 쉬세요! - 리즈”

팀과 폴은 이 쪽지를 받고 나서, 눈시울이 뜨거워지는 것을 느꼈다. 감사 편지에 크게 감동한 그들은 이 친절한 종업원의 따뜻한 호의를 잊을 수 없었다. 며칠 후, 팀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일을 올렸다. “이렇게나 사려 깊고 친절한 행동이라니. 여러분, 이 식당에 자주들 가셔서 많이 먹어주고, 만약 리즈를 보시게 되면, 팁도 두둑하게 챙겨주세요.”

Facebook/Tim Young

이야기는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두 소방관은 리즈의 아버지 스티브가 지난 5년간 사지 마비 증세로 고생하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이동이 편치 않아 어려움을 겪던 리즈의 아버지는 휠체어에 앉은 채로 탈 수 있는 자동차가 절실하게 필요했다. 이를 위해 리즈는 지난 겨울, 기부금 모금 페이지를 열기도 했다. 팀은 페이스북을 통해 사람들에게 리즈의 기부 페이지를 홍보하기 시작했다.

“그 날, 우리에게 아침 식사를 대접해준 이 마음씨 고운 여자분께 우리의 도움이 필요한 것 같습니다.”

Facebook/Liz Woodward

그리고, 믿을 수 없는 일이 일어났다. 단 며칠 만에 리즈는 7만 달러를 기부받은 것이다. 아버지를 위한 자동차를 사는 데 필요한 17,000달러를 껑충 뛰어넘는 액수였다. 리즈와 가족들은 두 소방관에게 진심으로 고마워했다. 리즈는 한 인터뷰에서 다음과 같이 소감을 전했다.

“저는 단지 아침을 사드렸을 뿐이에요. 단순히 두 분의 미소를 보고 싶은 마음에서요. 남에게 베푼 작고 사소한 친절이 놀랍게도 저에게 돌아와 인생을 바꿔 주었네요.” 

Facebook/Liz Woodward

리즈와 두 소방관의 이야기는, 친절을 베풀면 되돌아온다는 말을 잘 보여주는 사례이다. 가끔은 몇천, 몇만 배로 되돌아오기도 한다. 물론, 대가를 기대하지 않은 순수한 마음에서 비롯된 친절이기에 가능했다는 것을 잊지 말자!

Comments

다음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