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세 소녀, 거리의 남성에게 따뜻한 친절을 베풀다

미국 버지니아 주에 사는 케냐타 루이스(Kenyatta Lewis)는 딸과 쇼핑을 하고 가게를 나오던 중, 문 옆에 앉아있는 남자를 발견했습니다. 남자는 소리없이 눈물을 흘리고 있었습니다. "왜 울고있을까" 생각하면서 그냥 지나치려고 했지만, 케냐타의 딸은 우뚝 멈춰섰습니다. 이어진 아이의 다음 행동에, 엄마는 적지않게 놀랐습니다. 

케냐타는 그 날의 일에 대해 페이스북에 이렇게 적었습니다.

/p>

"오늘 가게를 나왔을 때, 제 딸이 한 일은 저를 잠시 멈추고 생각하게 했습니다. 가게 옆에 앉아서 울고 있는 남자를 보고, 딸은 "저 남자가 우는 거 봤어요? 남자에게 무슨 일이 있는 걸까요?"라고 묻더군요. 저는 그저 "응, 무슨 일이 있는지는 모르겠지만 그냥 슬퍼서 우는 게 아닐까?"라고 대답했죠.

제 딸은 "너무 더워서 목이 마른 걸지도 몰라요."라고 하더니 그 사람에게 다가가더군요. 그리고는 "안녕하세요, 오늘 비도 안 오고 날씨가 참 좋죠. 더우세요? 왜 집에 가지 않고 바닥에 앉아 계세요?"라고 물어보았어요. 그는 집이 없지만, 괜찮을 거라고 대답했습니다. 딸은 가장 슬픈 표정으로 그를 바라보다가 "집이 없으신가 봐요. 그럼 음식을 보관할 냉장고도 없으니 음식도 없겠네요."라고 말했어요. 아이는 지갑에서 지폐 몇 장을 꺼내더니 마시고 있던 음료와 함께 그에게 건네주면서 이렇게 말했습니다. "뭐라도 사 드세요. 그럼 저도 기쁠 것 같아요. 제가 좋아하는 맥도날드에 가시는 것도 괜찮고요." 딸은 아마 남자의 하루를 완전히 바꿔 놓았을 겁니다. 제 딸을 보고는, 두 사람이 다가와 그에게 돈을 주었습니다.

짧게 대화를 나누던 중에, 그는 살고 있던 트레일러가 깡그리 타버리는 바람에 모든 것을 잃었고, 심지어 아내도 그 일로 목숨을 잃었다고 했습니다. 그의 상황이 정말 안타까웠습니다. 그리고 제 딸이 한 일은 제 가슴을 더욱 따뜻하게 만들었죠. 이 6살 꼬마가 아침에 한 일은 좋은 선례를 만들어주었습니다. 대단하지 않나요! 아이들은 피부색을 보지 않습니다. 사실 원래 이래야 하는 거죠. 아이들이 미래라는 말은 그냥 하는 말이 아니라, 엄연한 사실입니다. 덕분에 저도 이 세상에 좀 더 희망을 갖게 되었어요."

케냐타가 페이스북에 적은 이 글은 24,000번이 넘게 공유되었답니다. 마음이 따뜻해지는 이 사연을, 사랑하는 친구들과 가족들에게 공유해주세요! 

Comments

다음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