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병인에 의해 방치된 97세 노인의 주방을 살펴보았더니...

97세 이르마 힐러스트룀(Irma Hillerström)은 쇠약해져서 더는 혼자 생활할 수 없었다. 그래서 손녀딸 제니(Jenny)는 간병인을 고용하여 이르마를 보살피도록 했다. 그러던 어느 날, 제니가 아들의 세례식에 할머니를 모셔가기 위해 집에 들렀을 때, 크나큰 충격을 받았다.

The Old Lady was resting

할머니가 식탁에 앉아서 곰팡이가 핀 빵을 먹고있던 것이다. 시력이 좋지 않은 이르마는 그 사실을 전혀 모르고 있었다. 게다가 간병인은 이르마의 옆에 앉아 이를 무심하게 바라보고 있었다. 제니는 너무 놀라 할 말을 잃었다.

Mouldy bread

제니는 아파트 곳곳을 살핀 끝에 곰팡이 핀 여러 가지 음식과 이르마가 한동안 커피에 타 마신 유통기간이 두 달 지난 우유를 발견했다. 부랴부랴 간병인 알선업체에 연락을 취하니, 그 곳 직원들을 그 사실에 대해 전혀 알지 못하고 있었다.

Dirty Kitchen

결국 제니는 이 사실을 공개하고 널리 퍼뜨리기로 했다. 그녀는 할머니가 어떻게 방치되었는지 전 세계에 알리기 위해 페이스북에 글을 올렸다.

"정말 열 받네요! 저희 할머니는 연세가 거의 98세이고 일상생활에 도움이 필요하세요. 오늘 아들의 세례식에 모셔가기 위해 할머니 댁에 도착했을 때, 할머니가 어떤 대우를 받고 있는지 확인할 수 있었어요! 간병인이 할머니가 곰팡이 핀 빵을 먹게 놔두고 있더라고요. 할머니는 시력이 매우 안 좋아서 앞을 제대로 볼 수 없으세요. 그리고 지난 며칠간 이 빵을 드신 것처럼 보여요. 간병인은 할머니에게 제대로 식사를 준비할 임무가 있어요. 만약 할머니가 혼자 계셨다면 이런 빵을 드실 바에야 굶었을 겁니다."

빵에 핀 곰팡이가 너무 심해서 제니는 속이 울렁거렸다. 어떤 사람도 이렇게 고통받아서는 안 된다. 이 끔찍한 상황이 개선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올렸던 제니의 글은 순식간에 퍼져나갔다. 나중에 회사 대표는 간병인이 이르마에게 빵이 상했다고 알려줬지만, 할머니가 계속 그 빵을 먹겠다고 고집을 부렸다고 한다. 간병인은 고객에게 강요하면 안 된다는 방침 때문이라는 것이다. 하지만 제니는 그 말을 한 자도 믿지 않았고, 다른 회사를 통해 할머니를 더 잘 돌볼 수 있는 간병인을 구했다.

보살핌이 필요한 노인을 대하는 태도가 정말 끔찍합니다. 할머니가 개선된 환경에서 잘 지내고 계신다니 참 다행입니다. 간병인이라는 직업에 따르는 책임감과 윤리의식을 다시 한번 생각해보게 하네요.

Comments

다음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