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실부모 다람쥐가 만난 온정의 손길

무지무지 사랑스러운 사연을 소개한다. 한 남자가 정원을 가꿔보기로 결심한 뒤 삽과 장갑, 뿌리 덮개용 나무 부스러기(mulch) 한 자루를 사왔다. 그런데 그가 자루를 열자 그 안에서 생각지도 못했던 것이 굴러나왔다. '아기'였다. 더 정확히 말하자면, 아기 다람쥐였다.

그는 영문도 모른 채 부모를 잃고 겨우 목숨만 붙어있는 불쌍한 아기에게 집(Zip)이라는 이름을 지어주고, 입양해 키우기로 했다. 

Imgur

놀랍게도 집은 쑥쑥 자라났다. 몇 주가 지나자 보송보송한 솜털도 돋아났다. 

Imgur

2주가 더 지나자 조금씩 다람쥐의 모습이 나타났지만, 여전히 너무 약해서 조심스럽게 다뤄야 했다.

Imgur

3주 뒤에는 꼬리가 북슬북슬한 털로 뒤덮였다. 아기 다람쥐는 날마다 조금씩 튼튼해지고 활발해졌다.

Imgur

4~5주째에 접어든 집은 눈을 뜨기 시작했다. 세상에서 가장 귀여운 강아지로 불리는 부(Boo)에게도 밀리지 않을 귀여움이다. 

Imgur

6주차, 집은 아빠에게 매달리기 시작했다. 하지만 이때까지만 해도 두 다리, 아니 네 발로 걷지는 못했다.

Imgur

물론 얼마 지나지 않아 우리의 집은 작지만 품격있는 다람쥐 신사로 성장했다.

Imgur

식사 중이십니다.

Imgur

가장 좋아하는 블루베리를 발견하셨습니다.

Imgur

집은 이제 활발하게 세상을 누비고 다닌다. 몸이 커져도 사랑스럽기만 한 이 다람쥐에게 늘 행운이 함께 하기를.  

Imgur

동물을 좋아하는 친구들과 집의 사연을 공유해보자. 

Comments

다음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