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숙인에게 피자를 준 여성, 그의 정체를 알고 깜짝 놀라다

프랑스에 사는 카린(Karine Gombeau)은 뉴욕에 대한 남다른 환상이 있었다. 뉴욕의 분주한 거리를 걸으며 여유롭게 파이 한 조각을 먹는 게 소원이었던 그녀는, 정작 뉴욕에 갔을 때 생각지도 못한 일을 경험했다.

꿈에 그리던 뉴욕에 도착한 카린과 남편은 다음 날 오후, 함께 피자 몇 조각을 사서 센트럴 파크와 그 유명하다는 5번 가 사이를 거닐기로 했다. 점심을 먹고 난 후, 시내를 조금 더 돌아보려고 했을 때 카린은 가슴 아픈 장면을 목격했다.

한 노숙인 남성이 쓰레기통을 뒤지고 있었다. 이 모습을 차마 모른 척 지나칠 수 없었던 카린은 그에게 다가가서 말을 걸었다. 그의 초라한 모습에 안타까운 나머지, 카린은 식어서 미안하다는 말과 함께 남은 피자를 건넸다.

“봉지 안에 뭐가 들어있냐고 묻길래 영어와 프랑스어를 반쯤 섞어서 대답했던 것 같아요. ‘피자가 너무 식어서 미안해요’라고 말이죠. 그랬더니 그분이 ‘정말 감사합니다. 복 받으실 거예요.’ 라고 인사하셨어요."

카린은 그 노숙자 남성에 대해 아는 바가 없었다. 그렇게 이틀이 지난 후, 사건의 전말이 밝혀졌다. 이른 아침부터 누군가 호텔 방문을 쾅쾅 두드렸다. 아직 잠이 덜 깬 상태로 부스스한 차림의 카린이 방문을 열었을 때, 호텔 직원 한 명이 서 있었다. 그의 손에는 모닝커피와 신문이 들려있었다. 부른 적이 없는데, 의아해하던 카린에게 직원은 신문에 실린 사진 한 장을 보여주었다.

피자를 주고받는 카린과 노숙인의 사진이었다. 그런데 그는 사실 노숙자가 아니라 할리우드 스타 리처드 기어(Richard Gere)였다! 재산이 몇억 달러 정도 된다는 그 리처드 기어 말이다.

나중에 알게 된 사실이지만, 카린은 영화 ‘Time out of Mind’를 촬영하던 야외 세트장에 자기도 모르게 들어간 것이라고 했다. 그리고 노숙자 역할을 연기하고 있던 리처드 기어에게 식은 피자를 건넸던 것. 당시 리처드 기어와 현장에서 일하던 스태프들에게 있어서, 카린의 등장은 결코 촬영 방해가 아니었다. 아직 세상은 따뜻하다는 것을 보여주는 감동의 순간으로 남았을 뿐. 영화보다 더 영화 같은 이 훈훈한 이야기를 주변 사람들에게도 공유해주시길.

Comments

다음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