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이 진 삶의 무게, 신발로 나타나다

퇴근하고 돌아오면 집에서 손 하나 까딱 않고 소파에 척 늘어진 남편을 보면서 한숨을 쉬는 아내들이 무척 많을 텐데요.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 살루다(Saluda)시에 사는 디어드리(Deirdre A. Sanford)도, 집에만 오면 아무것도 하지 않으려는 남편 카일(Kyle Sanford)에게 불만이 많았답니다. 하지만 어느 날, 충격적인 장면을 목격하고, 생각이 달라졌습니다. 

“여성 여러분, 남편이 청소를 안 돕고, 수발을 들어줘야 하고, 퇴근 후에는 꼼짝도 안 하려고 해서 힘들어하는 분들이 많으시죠? 남편들은 집에 오면, 오늘 일하느라 피곤했다고 투덜대며 소파와 한 몸이 되어선 TV를 켜고 잘 시간이 될 때까지 비디오 게임을 하죠. 하지만 우리 중 일부는 남편이 하루종일 했던 일을 평가 절하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저도 그랬어요. 당장 오늘까지도 저는 짜증을 내면서 남편이 어지럽힌 것들을 청소하다가 6달 전에 산 워커화를 발견했어요. 남편은 이 신발을 매일 신지도 않습니다. 한 주에 여러 신발을 돌아가면서 신거든요. 진흙이 묻어있지 않을까 해서 신발을 뒤집었다가 저는 ‘이것’을 발견했습니다.

6달밖에 안 된 남편의 비싼 록키부츠(Rocky Boots)가 닳고 닳아서 밑창에 구멍이 난 거예요. 거의 울 뻔했어요. 남편이 신발을 망가뜨려서가 아니라 왜 집에서 아무것도 안 하느냐고 제가 소리를 질렀을 때 남편이 한 말의 의미를 깨닫기까지 이렇게 오래 걸렸다는 게 슬퍼서요.  ‘당신은 내가 매일 어떤 하루를 보내는지 몰라. 내가 얼마나 죽어라고 일하는지. 그냥 집에 와서 애들이랑 쉬고 싶어.’

제가 말하고 싶은 건 남편들에게 더 감사하는 마음을 갖자는 거예요. 남편들이 자꾸 집을 어지럽히고, 가끔은 참을 수 없는 지경이라는 걸 알아요. 하지만 우리를 위해 정말 많은 걸 해주잖아요. 가족을 부양하고, 보호하고, 덕분에 우리는 자유를 누릴 수 있죠. 남편들도 우리가 하는 일에 대해 감사하게 생각해요. 비록 항상 그 마음을 표현하지 않더라도 아이들을 돌보는 것, 깨끗한 집과 깔끔하게 개어둔 옷가지, 맛있는 식사, 그리고 출근하기 위해 새벽 5시에 일어나는 남편이 10분이라도 더 잘 수 있도록 전날 밤에 준비해놓는 작업복에 대해 감사해할 거예요. 

부부는 서로에게 든든한 버팀목이잖아요. 다음에 남편이 아무데나 바지를 벗어놔 소리를 지르고 싶을 땐,  신발 밑창을 한 번 보고 오세요.”

결국, 결혼 생활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서로에게 감사하는 마음입니다. 남편과 아내가 하는 일은 다를지언정 아주 중요한 일이고, 한 가정을 꾸려가는 데 있어 없어서는 안 되는 노력이라는 점은 같으니까요! 지금도 고생하고 있을 여러분의 남편, 아내, 가족들에게 이 이야기를 공유해주세요!

 

Comments

다음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