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덕분에 재발견된 유럽의 '잊혀진 명소'

최근 유럽에서는 '시골 탐험'이 새로운 취미 생활로 각광 받고 있습니다. 카메라와 지도, 플래시를 들고 버려진 고성, 사람이 살지 않는 집, 귀신 들린 공원 등을 탐험하는 거죠. 코로나 시국에 무책임한 해외 여행을 자제하고, 내 주변에 숨겨진 명소도 발견할 수 있으니 일석이조입니다.

취미로 사진을 찍는 타마스 파타키(Tamás Pataki)도 새로운 유행에 푹 빠졌는데요. 그가 공개한 사진들을 보면, 버림 받았지만 여전히 아름다운 장소들의 매력을 느낄 수 있습니다. 이 사진들에는 어떤 이야기가 깃들여 있을까요? 마법 같은 동화? 아니면 오싹한 공포담? 

여러분이 직접 보고, 판단해 주세요! 

1. 성스러운 푸른 빛 

푸른 빛에 잠긴 교회입니다. 기묘하고도 평화롭네요. 어쩐지 오르간을 연주하면서 성가를 불러야 할 것 같습니다. 

 

 
 
 
 
 
Check out this post on Instagram
 
 
 
 
 
 
 
 
 
 
 

 

A post shared by Pataki Tamás (@citromviasz) on

2. 기도하는 유령들 

체코 프라하 동쪽에 있는 루코바 마을에 버려진 교회입니다. 정체를 알 수 없는 참배객들이 이 곳을 떠나지 않고 있습니다. 

 

 
 
 
 
 
Check out this post on Instagram
 
 
 
 
 
 
 
 
 
 
 

 

A post shared by Pataki Tamás (@citromviasz) on

3. 공연은 계속돼야 한다

화려하게 단장한 극장입니다. 여기서 대체 무슨 일이 있었기에 관객들의 발길이 끊기고, 극장은 먼지 속에 잠든 것일까요? 

 

 
 
 
 
 
Check out this post on Instagram
 
 
 
 
 
 
 
 
 
 
 

 

A post shared by Pataki Tamás (@citromviasz) on

4. 여전히 우아하시네요 

긴 드레스 자락을 끌면서 내려와야 할 것 같은 계단입니다. 채광창으로 빛이 쏟아져, 조명을 받는 효과까지 나겠는데요. 심지어 계단에 깔린 카펫까지 그대로네요. 

 

 
 
 
 
 
Check out this post on Instagram
 
 
 
 
 
 
 
 
 
 
 

 

A post shared by Pataki Tamás (@citromviasz) on

5. 감춰진 보물 

천장 장식 하나만 봐도, 이 건물을 보존해야 할 이유는 충분합니다! 조금만 손을 보면 에어비앤비 인기 숙소가 되지 않을까요?  

 

 
 
 
 
 
Check out this post on Instagram
 
 
 
 
 
 
 
 
 
 
 

 

A post shared by Pataki Tamás (@citromviasz) on

6. 점점 아이비로 뒤덮여

이 작은 교회는 사람이 발을 들이는 순간, 무너질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꼭 한 번 들어가보고 싶게 생겼네요.  

 

 
 
 
 
 
Check out this post on Instagram
 
 
 
 
 
 
 
 
 
 
 

 

A post shared by Pataki Tamás (@citromviasz) on

7. 쓸쓸한 철길 

오래 전에는, 이 길로 기차가 다녔을 겁니다. 하지만 지금은 바람만이 철로 위를 달리고 있죠.

 

 
 
 
 
 
Check out this post on Instagram
 
 
 
 
 
 
 
 
 
 
 

 

A post shared by Pataki Tamás (@citromviasz) on

8. 반전은 준비됐다 

테이블 위에 펼쳐진 공책에는 뭐라고 적혀 있을까요? 읽어 보려고 가까이 가는 순간, 영화 속 주인공이 될지도 모릅니다. 세트장 분위기로 봐서는 아무래도 공포물일 것 같지만요. 

 

 
 
 
 
 
Check out this post on Instagram
 
 
 
 
 
 
 
 
 
 
 

 

A post shared by Pataki Tamás (@citromviasz) on

9. 과거에도 통유리 건물이 

규모가 상당한 건물입니다. 무슨 용도였을까요? 공공주택? 하지만 집으로 사용하기에는 너무 벽면 전체가 유리창이네요. 

 

 
 
 
 
 
Check out this post on Instagram
 
 
 
 
 
 
 
 
 
 
 

 

A post shared by Pataki Tamás (@citromviasz) on

10. 사탕으로 만든 지붕 

바로크 스타일의 고성입니다. 까마득히 높은 천장은 예전 그대로 달콤한 파스텔 색상이네요. 섬세한 장식들도 건재합니다. 

 

 
 
 
 
 
Check out this post on Instagram
 
 
 
 
 
 
 
 
 
 
 

 

A post shared by Pataki Tamás (@citromviasz) on

11. 탁 트인 공장 

유리 지붕 아래로 작업 공간이 층층이 이어집니다. 공장 치고는 상당히 호화로운데요? 수많은 창문을 등지고, 이 공장에서는 과연 무엇을 만들었을까요? 

 

 
 
 
 
 
Check out this post on Instagram
 
 
 
 
 
 
 
 
 
 
 

 

A post shared by Pataki Tamás (@citromviasz) on

12. 낡은 벽면, 그라피티를 만나다 

버려진 벽면에 누군가 오싹한 그라피티를 그렸습니다. 그런데 그게 또 전체적인 분위기랑 찰떡같이 어울리네요.

 
 
 
 
 
Check out this post on Instagram
 
 
 
 
 
 
 
 
 
 
 

 

A post shared by Pataki Tamás (@citromviasz) on

13. 여전히 잘 보관 중 

낡은 공장, 아니면 관공서 건물일까요? 아무튼 천장까지 닿을 정도로 빽빽한 수납장이라니, 수집가들의 로망이네요. 

 

 
 
 
 
 
Check out this post on Instagram
 
 
 
 
 
 
 
 
 
 
 

 

A post shared by Pataki Tamás (@citromviasz) on

14. 색은 점차 바래지고 

똑같이 낡은 건물이어도 햇살 덕분인지 여기는 전혀 기괴하지 않은데요? 창문 앞에서 기다리면, 아이비 잎사귀를 타고 요정이 나타나 사랑스러운 모험이 시작될 것 같습니다.

 

 
 
 
 
 
Check out this post on Instagram
 
 
 
 
 
 
 
 
 
 
 

 

A post shared by Pataki Tamás (@citromviasz) on

15. 열려라, 참깨

건물은 쇠락했지만, 입구는 여전히 환상적이네요. 여길 통해 밖으로 나가면 마법의 정원이 펼쳐지지 않을까요?  

 

 
 
 
 
 
Check out this post on Instagram
 
 
 
 
 
 
 
 
 
 
 

 

A post shared by Pataki Tamás (@citromviasz) on

보물은 땅 속에만 숨어 있는 게 아닙니다. 가끔씩은 지상에 우뚝 서서 우리를 기다리고 있죠. 특별히 마음이 끌리는 사진을 발견하셨나요? 그 공간에는 어떤 사연이 있을까요? 눈을 감고 상상하면서, 마음으로 여행을 떠나 보세요. 

Vorschaubilder: © Instagram / lemon wax © Instagram / lemon wax

Comments

다음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