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방암으로 숨진 아내의 마지막을 사진으로 남긴 남편

사진작가 안젤로 메레디노(Angelo Meredino)는 제니퍼(Jennifer)를 본 순간 첫눈에 반했다. 반 년 후, 그는 뉴욕 센트럴 파크에서 ‘운명의 그녀’와 결혼식을 올렸다. 가족과 친구들에게 둘러싸여 축하를 받으면서 그는 어쩌면 자신이 제니퍼를 만나기 위해 태어난 것일지도 모른다는 생각마저 들었다.

그러나 오래지 않아 꿈에서도 잊을 수 없는 날이 왔다. 그날 오후, 제니퍼가 그에게 전화를 걸어 떨리는 목소리로 유방암 진단을 받았다고 알렸던 것이다. 낙원의 삶은 순식간에 나락으로 곤두박질쳤다. 암은 제니퍼의 육신을 망가뜨리고, 마지막 희망까지 앗아갔다. 그들에게는 더 이상 어떤 희망도 남지 않았고, 피할 수 없는 죽음만 시시각각으로 닥치고 있었다.

안젤로는 불안을 달래기 위해 매 순간 제니퍼의 모습을 카메라에 담기 시작했다. 잡을 수 없는 그녀와의 시간을 붙들고 싶어서, 혹은 사진으로나마 그녀를 늘 옆에 두고 싶어서였는지도 모른다. 한 장마다 눈 앞에서 사그라드는 연인을 바라보는 애틋한 눈길이 스며있다. 

floorjansenrocks

Morelltre

floorjansenrocks

floorjansenrocks

floorjansenrocks

floorjansenrocks

Morelltre

floorjansenrocks

floorjansenrocks

Morelltre

floorjansenrocks

floorjansenrocks

floorjansenrocks

Morelltre

Morelltre

Morelltre

  floorjansenrocks

floorjansenrocks

floorjansenrocks

Morelltre

floorjansenrocks

Morelltre

floorjansenrocks

floorjansenrocks

floorjansenrocks

Morelltre

Morelltre

Morelltre

floorjansenrocks

floorjansenrocks

floorjansenrocks

제니퍼와 같은 운명을 견디는 것은 쉽지 않은 일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녀는 믿을 수 없을 정도로 삶을 사랑했고 열정적이었다. 그리고 안젤로는 그런 그녀를 마지막까지 사랑하며 죽음 앞에서도 사랑을 지켜냈다. 그녀가 떠난 지금, 안젤로는 유방암 환자들을 후원하는 재단 '함께 하는 사랑'(The Love You Share)을 운영 중이다. 

이 사진에 담긴 사랑이 느껴졌다면 '함께 하는 사랑'을 지지하는 마음으로 이 기사를 공유해주시길.

Comments

다음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