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녀의 유대감을 따뜻하게 표현해낸 우크라이나 화가의 작품

시네자나 수쉬(Snezhana Soosh)는 우크라이나에 사는 37세의 화가입니다. 그녀는 최근 아빠와 딸의 관계를 주제로, 마음이 따뜻해지는 삽화 14장을 그려 인스타그램에 올렸습니다. 안타깝게도 본인의 경험을 바탕으로 한 작품은 아니라고 하네요. 딸의 인생에서 시네자나의 아버지는 자취를 감췄기 때문이죠.

시네자나는 젊은 남성들이 언젠가 가정을 가지면 딸을 위해 그 자리에 있어주길 바라는 마음으로 이 그림 시리즈를 그렸습니다. 물론, 자신의 아들도 그런 아빠가 되도록 키우겠다는 마음도 담겨있다고 합니다. 현재 부녀 시리즈는 14개 뿐이지만, 앞으로 더 많은 작품을 볼 수 있길 바랍니다.

1. "아빠는 항상 나를 지켜줘요 - 학교에서 괴롭히는 못된 애들이나 침대 아래 숨은 괴물한테서요."

Facebook/SnezhanaSoosh

2. "아빠는 나를 위해서라면 아무리 어려운 일이라도 척척 해내요. 머리 땋아주기 같은 것도요."

Facebook/SnezhanaSoosh

3."아빠랑 같이 있으면 세상을 다 가진 것 같아요."

Facebook/SnezhanaSoosh

4."아빠 품은 너무 따듯하고 편안해요."

Facebook/SnezhanaSoosh

5. "아빠는 아주 커다랗지만 날 위해서라면 작아질 수도 있어요."

Facebook/SnezhanaSoosh

6. "아빠는 아무리 바쁘더라도 내가 준비한 티파티에 함께 해줘요."

Facebook/SnezhanaSoosh

7. "아빠는 내가 뭘 좋아하는지 알아요."

Facebook/SnezhanaSoosh

8. "그래서 아빠가 떠날 때면 너무 슬퍼요."

Facebook/SnezhanaSoosh

9. "아빠는 같이 놀아줘요."

Facebook/SnezhanaSoosh

10. "하늘은 경이로운 곳이란다."

Facebook/SnezhanaSoosh

11. "아빠는 날 위해서 뭐든지 할 수 있어요. 남들이 이상하게 보더라도요."

Facebook/SnezhanaSoosh

12. "아빠는 내가 진짜 어려운 일도 해낼 수 있게 도와줘요."

Facebook/SnezhanaSoosh

13. "아빠랑 같이 하면 뭐든지 재밌어요!"

Facebook/SnezhanaSoosh

14. "아빠들은 딸들을 소중히 지켜주느라 평생을 보내죠."

Facebook/SnezhanaSoosh

이 사랑스러운 그림들을 보고 있으니, 아빠와 딸의 유대감이란 이런 거구나 싶네요. 우리 주변의 아빠 혹은 딸들에게도 포스트를 공유해주세요! 

Comments

다음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