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도비만인 채로 버려진 닥스훈트의 새 인생 찾기

여기 이 친구는 빈센트(Vincent)다. 그는 텍사스 휴스턴에 사는 7살 된 닥스훈트종으로 다른 개들과 크게 다를 바 없이 달리기와 간식, 쓰다듬어 주는 것을 좋아한다. 하지만 8개월 전, K-9 동물구조대는 주인이 죽은 집에 홀로 남겨진 빈센트를 발견하고 경악했다.  

빈센트는 몸무게가 무려 17kg에 달하는 고도비만 상태였고, 거의 움직이지 못했다. 겉보기에만 뚱뚱한 게 아니라 체지방이 무려 62.7%였다. 콜레스테롤 수치가 높고, 허리 통증도 심했으며 제대로 걸을 수조차 없었다. 전문가들도 이 개가 과연 정상 체중을 되찾고 , 더 나가 정상적인 삶을 살 수 있을지 장담하기 어려웠다. 

빈센트의 임시 주인이 된 멜리사 엔더슨(Melissa Anderson)은 K-9 구조대와 함꼐 빈센트를 위한 맞춤형 식단과 운동 프로그램을 짰다. 처음에는 헉헉대면서 힘들어했지만, 빈센트는 의지가 강했고 열심히 참여했다. 그는 관절통을 완화해주는 수영을 시작으로 매주 집 주위를 5~6시간씩 산책했다. 

이제 빈센트는 뒤룩뒤룩했던 17kg에서 날씬한 7kg으로 새로 태어나다시피 했다. 뚱뚱이 비니 대신 날씬한 비니(Vinnie, 빈센트의 애칭)라 불러야 할 듯! 빈센트는 드디어 잡기 놀이나 산책을 하면서 견생의 단순한 즐거움을 누릴 수 있게 됐다.  

우리 주위에는 주인이 제대로 돌봐주지 않았거나 영양 상태가 불균형해 고통받는 개들이 많다. 지역 동물구조단체를 통해, 혹은 버려진 개를 임시 보호하는 방식으로 이들에게 도움의 손길을 뻗을 수 있다. 더 많은 사람들이 참여할 수 있게 빈센트의 사연을 공유해주시길! 

Comments

다음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