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유머: 술집에서 맥주를 시킨 오리

술집을 찾은 오리. 시원한 맥주 한 잔과 칠리 콘 카르네 한 그릇을 주문했다.

오리 손님을 보고 주인은 냅다 소리를 지르기 시작했다. "아니, 넌 오리잖아!"

CRESTED DUCK - heterozygous genetic mutation

"이런 이런, 시력이 꽤나 좋으신 모양이군요." 오리는 대답했다.

"게다가 말도 하잖아!"

오리는 조금 짜증이 난 어조로 대답했다. "청력도 좋으신가 보군요. 그럼 괜찮으시다면, 어서 제게 요리를 가져다주시지 않겠습니까."

주인은 정중히 오리 손님에게 사과하고, 맥주를 따르고 스튜를 담으며 말했다. "오리 손님은 처음 받아봐서요, 여기엔 무슨 볼 일이신지?"

오리는 태연하게 대답했다. "새 집에 바닥재를 까는 일을 하고 있습니다."

호기심이 발동한 주인은 더 이야기를 들어보고 싶었지만, 오리는 더 이상 이야기를 나누기 싫다는 듯 신문을 꺼내들고 읽기 시작했다. 오리는 맥주를 원샷하고, 스튜를 냠냠 먹고, 돈을 내고 훌쩍 떠났다.

Chili con Carne

오리 손님은 그 후 2주 동안 매일 같이 술집에 찾아와 똑같은 주문을 했다. 웬 서커스가 마을을 방문하기 전까지...

마을을 찾은 서커스 감독은 술집에 들렀고, 주인은 그를 알아보았다. "당신, 서커스 관계자지? 서커스에 등장시키면 대히트를 칠만한 친구를 알고 있어. 말도 하고, 맥주도 마시고 신문도 읽을 줄 아는 오리!"

서커스 감독은 크게 관심을 보이며 말했다. "여기, 내 명함입니다. 그 오리라는 자에게 전해주세요. 그 새랑 좀 친하게 지내고 싶으니까!"

다음 날, 오리는 여느 때처럼 점심을 먹으러 술집에 들렀다. "여기, 칠리 콘 카르네 하나랑 맥주 부탁드립니다. 이번이 마지막 주문이에요. 집 공사가 다 끝나서 새로운 일을 찾아야 하거든요."

그에 주인은 대답했다. "손님께 딱 어울리는 직업이 있어요. 서커스가 당신에게 관심있다는군요."  

Ringmaster Red

"서커스 말입니까?" 오리는 물었다.

"네, 서커스요." 주인은 대답했다.

"그 큰 텐트를 설치한 거기?" 오리는 물었다.

"그 큰 텐트를 설치한 거기." 주인은 대답했다. 

"동물들은 우리에, 사람들은 이동식 주택에 갇히는 거기 말씀하시는 겁니까?"

"네, 거기요." 주인은 대답했다.

"텐트 지붕도 커다란 트램펄린으로 만들어진 거기 말씀하시는 거죠?" 오리는 물었다.

A Happy Place

"바로 거깁니다." 주인은 대답했다.

오리는 골똘히 생각하더니 물었다. "아니, 그런데, 서커스에서 바닥재를 새로 깔기라도 한답니까?"

Comments

다음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