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머: 바이커에게 시비를 건 취객

철갑을 두른 듯 터프한 바이커가 있습니다. 누가 앞에서 깝죽대기라도 하면 인정사정 없죠. 그런데 정작 늙은 취객이 시비를 걸었을 때, 그는 영 힘을 못 쓰는 게 아니겠어요? 친구들은 그저 어리둥절했답니다.  

Comments

다음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