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년 동안 나무 안에 끼어있다 미라가 된 ‘멍멍이’

벌목꾼로 일하다 보면 산에서 별별 것을 다 보게 된다. 새 둥지, 곤충 집, 다람쥐가 깜빡하고 두고 간 도토리 더미 등이 나무 구멍 안에 종종 숨어있다.

그런데, 미국 조지아 주 남부에서 발견된 이 나무는 여러 벌목꾼의 입을 떡 벌어지게 했다. 사람들은 하나 같이 "이게 어떻게 된 일이람"이라는 말만 반복했다.

사건의 시작은 조금 옛날로 거슬러 올라간다. 때는 1980년대, 조지아 크래프트 회사(Georgia Kraft Corportation)의 직원들은 밤나무를 벌목하고 있었다. 열심히 벤 나무를 윗부분을 잘라내어 기둥처럼 만들고, 트럭 뒤에 실었다.

그러던 중, 벌목꾼 중 하나가 나무 윗부분을 제거하다가 속이 텅 빈 나무를 발견한다. 평범한 나무 기둥이라 생각했지만, 안에는 미라가 된 개가 끼어있었다! 불행히도 이미 세상을 떠난 개는 텅 빈 눈으로 벌목꾼을 바라보았다.

그 개 미라에는 '스터키(Stuckie, 끼임이)'라는 이름이 붙여졌고, 금방 사람들의 이목을 끌었다. 과학자들은 오랜 연구 끝에, 이 개가 아주 오랫동안 나무에 끼어있었다고 결론지었다. 아마 1960년대에 산을 돌아다니는 사냥개일 것이라는 게 학계의 설명이다. 개는 아마 주인과 사냥을 나갔다가, 다람쥐라도 잡으려고 비어있던 밤나무 안으로 들어간 모양이었다. 안타깝게도 좁은 나무 몸통 안에 몸이 꽉 끼었고, 옴짝달싹하지 못하다 그 안에서 죽음을 맞이한 것이었다.

보통 산속에서 죽은 동물의 사체는 썩거나 작은 동물의 먹이가 된다. 하지만 몸이 나무 안에 꽉 끼어있어 다른 동물도 접근하지 못했고, 밤나무에는 박제에도 쓰이는 식물성 탄닌이 다량 함유되어있어 스터키의 몸이 썩지 않고 온전히 보존될 수 있었다.

비가 오더라도 나무가 그 수분을 대신 흡수해주어, 몸통 안에 곰팡이가 슬지도 않았다. 스터키의 몸은 그렇게 20년의 세월을 거쳐 견고한 미라로 변했다.

벌목꾼들은 스터키가 사람들에게 잊히지 않길 바랐다. 스터키가 끼어있는 나무는, 현재 웨이크로스 시에 있는 사우던 포레스트 월드 뮤지엄(Southern Forest World Museum)의 유리 상자 안에 전시되어 있다.

눈을 감기 직전까지, 그 나무 안에서 얼마나 무서웠을까? 사냥을 좋아하고 호기심이 많은 죄밖에 없었던 불쌍한 개 스터키. 하늘에서는 마음껏 자유롭게 돌아다니고 있기를!

Comments

다음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