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어난 지 5일 만에 사망한 아기, 그 순간의 기록

티케이(T.K.)와 데이드리아(Deidrea Lauxs)는 행복한 부부로, 하루빨리 부모가 되고 싶었습니다. 하지만, 데이드리아가 임신했을 때, 인생 최대의 고비가 그들을 찾아왔습니다. 

Youtube/TheDallasMorningNewsYoutube/TheDallasMorningnews

초기 초음파 검사에서 아기는 매우 건강해 보였습니다. 하지만, 정밀 검사 진행 뒤, 의사는 두 사람의 가슴을 산산조각 낸 충격적인 소식을 전했습니다. 의사는 아기가 출산 후 5일 이상을 버티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뱃속 아기는 염색체 이상으로 치명적인 질병인 파타우 증후군(Patau syndrome)을 겪고 있었습니다. 이와 같은 경우, 일부 부모는 아기에게 더 이상 고통을 주지 않기 위해 일찌감치 낙태를 하기도 합니다. 

Youtube/TheDallasMorningNews

처음 이 소식을 접했을 때 티케이와 데이드리아는 그저 멍했습니다. 충격에 휩싸여 절망스러울 뿐이었죠. 그들은 아기를 어떻게든 만나고 싶었고, 아기의 얼굴을 보고 꼭 안아주고 싶었습니다. 두 사람은 마음이 너무 아팠고,  쉽사리 결정을 내리지 못했죠. 

Youtube/TheDallasMorningnews

비록 출산과 동시에 아기가 이 세상에 오래 머물지 못할 것이란 사실을 알고 있었지만, 오랜 고민 끝에 결국 그들은 아이를 낳기로 결심했습니다. 

시간이 흐를수록 두 사람은 뱃속 태아에 대해서 조금씩 알아갔습니다. 우선 태아의 성별은 남자였습니다. 그리고 이내 얼굴이 다른 태아들처럼 "정상적으로" 발달하지 못했다는 사실도 알 수 있었습니다.  입이 있어야 하는 자리엔 그저 조그만 구멍이 있어, 숨쉬기가 매우 힘들어 보였습니다. 

Youtube/TheDallasMorningNews

데이드리아에겐 매우 힘든 시간이었습니다. 친구에서 거리를 지나는 낯선 사람들까지, 아무것도 모르는 그들은 데이드리아의 동그란 배를 보고 축하의 인사를 건넸습니다. 그녀는 사랑이 넘치는 축하 인사에 감사했지만, 동시에 매우 슬펐죠.

Youtube/TheDallasMorningNews

두 사람은 잘 알고 있었습니다. 아기는 태어나자마자 죽음을 기다리는 운명이란 것을요. 아기 방을 꾸미고, 기저귀를 사는 준비를 하는 대신, 그들은 작은 바구니 하나를 골랐습니다. 

Youtube/TheDallasMorningNews

운명의 그 날, 티케이와 데이드리아는 흥분을 감출 수가 없었습니다. 아들을 만나기 위해 오랜 시간을 고통을 참으로 기다려온 두 사람. 아기가 힘차게 울음을 터트리며 세상에 나왔고, 부부는 마침내 아들을 두 팔에 꼭 안을 수 있었습니다. 

Youtube/TheDallasMorningNews

아기의 작은 얼굴은 기형이었고, 신장 역시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습니다. 뇌 역시 도중에 발전을 멈춘 상태였고, 폐가 너무 약했습니다. 이러한 문제들이 한두 가지가 아니었죠. 하지만, 부부는 아기에게 토마스(Thomas)란 이름을 지어주었고, 사랑으로 돌봤습니다. 

Youtube/TheDallasMorningNews

둘째 날, 병원에서 아기를 집으로 데리고 가도 좋다고 허락했습니다. 예상치 못한 선물이었죠! 얼마 남지 않은 시간을 아들과 함께 집에서 보낼 수 있다니, 두 사람은 기뻤습니다. 비록 잠깐이지만, 그곳이 바로 토마스의 집이었죠. 물론, 토마스는 많은 약을 복용해야 했고, 위험이 따랐지만, 부부는 아기를 데리고 집으로 향했습니다. 

Youtube/TheDallasMorningNews

두 사람은 토마스와 모든 시간을 함께 했습니다. 한 순간도 아기의 곁을 떠나지 않았죠. 그들에겐 1분 1초가 소중했습니다.

매 시간마다 상황이 급변했습니다. 토마스는 약해졌다 다시 회복하기를 반복했습니다. 부부는 기적을 바랐지만, 현실은 냉정했습니다. 5일 뒤, 아기 토마스는 엄마 아빠 사이에 나란히 누워서 그렇게 세상을 떠났습니다.

Youtube/TheDallasMorningNews

부부는 마지막으로 아기에게 옷을 입힌 뒤, 꼭 안고는 키스를 했습니다. 아기가 저 세상에서는 아프지 않길 바라면서요.

Youtube/TheDallasMorningNews

장례식을 치르면서 그들은 마지막으로 아기에게 작별 인사를 고했고, 토마스를 땅에 묻었습니다. 비록 너무 짧은 만남이었지만, 그들은 아들을 만나고 안아주고, 사랑한다고 말할 수 있었습니다. 두 사람에겐 그것만으로 충분했죠. 

Youtube/TheDallasMorningNews 

Youtube/TheDallasMorningNews

아래 영상을 통해 가슴 아픈, 그러나 따뜻한 이 부부의 사연을 감상해 보세요.

티케이와 데이드리아에게 닥친 일은 비극이지만, 한편으론 사랑의 힘이 얼마나 대단하고 고귀한 것인지 우리에게 보여줍니다. 그들은 자신의 이야기를 널리 공유했고, 그들의 이야기는 비슷한 상황에 놓인 전 세계의 많은 사람들에게 용기를 줄 것입니다.

눈가가 촉촉이 젖어오네요. 가족의 사랑을 다시 한번 떠오르게 만드는 이 이야기를 주변 사람들에게도 공유해 주세요. 

소스:

Little things

Comments

다음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