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유머: 개와 고양이의 일기

동물은 종마다 사고 방식도 다르고, 성격도 다릅니다. 그 천성이 얼마나 다른지 다음의 일기를 비교하면 쉽게 체감할 수 있습니다.

Pixabay

개의 일기:

8:00 - 사료다! 난 이게 제일 좋아!
9:30 - 드라이브다! 난 이게 제일 좋아!
9:40 - 산책이다! 난 이게 제일 좋아!
10:30 - 주인님이 쓰다듬어주셨다! 난 이게 제일 좋아!
12:00 - 간식 시간! 난 이게 제일 좋아!
13:00 - 공원에서 놀기! 난 이게 제일 좋아!
15:00 - 꼬리 흔들기! 난 이게 제일 좋아!
17:00 - 저녁 시간! 난 이게 제일 좋아!
19:00 - 나뭇가지 주워오기! 난 이게 제일 좋아!
20:00 - 우와! 가족과 TV 시청! 난 이게 제일 좋아!
23:00 - 침대에서 자기! 난 이게 제일 좋아!

Pixabay

고양이의 일기:

"감금 983일 차.

교도관이 계속 작고, 어이없는 장난감 따위를 내 코앞에서 흔들어댄다. 교도관들은 매우 신선한 고기를 먹지만, 나와 다른 죄수들은 갈린 통조림 따위나 딱딱한 너겟류만 먹는다. 적은 배급량에 적극적으로 항의도 해보았지만, 힘을 유지하기 위해서라도 어쩔 수 없이 주는 대로 먹고 있다.

나에게 살아갈 의욕을 주는 건, 여기에서 탈출하는 상상뿐이다. 일부러 교도관들을 화나게 하기 위해서 카펫에 질펀하게 토를 했다. 오늘은 쥐를 잡아 머리를 몸에서 떼어낸 뒤, 교도관들의 발치에 두었다. 내 힘이 이 정도라는 걸 알면 겁을 먹겠지, 하는 기대에서 한 행동이었다. 그러나 겁을 먹기는커녕 '우리 귀염둥이, 사냥도 잘하네'라는 나를 낮춰보는 듯한 어조의 칭찬만 들었다. 내가 어리석었다!

Pixabay

오늘 저녁, 교도관은 자신과 뜻을 같이 하는 공범들을 한 자리에 모았다. 모임이 진행되는 동안, 나는 철저하게 분리된 작은 우리에 갇혀있었다. 우리 틈새로 음식 냄새가 났고, 목소리가 들렸다. 나를 굳이 가둬놓은 이유는 '알레르기'라는 낯선 단어 때문이라고 토로하는 교도관의 목소리가 귓가에 울렸다. 그 단어의 뜻이 뭔지 알아야겠다. 여기서 탈출하는 데 아마 도움이 되겠지.

오늘, 교도관 암살 계획이 아깝게 실패로 돌아갔다. 그 녀석이 걷는 동안 나는 발 언저리에서 얼쩡거리며 넘어뜨리려고 했지만... 조금만 더 하면 됐었는데, 안타깝다. 내일은 녀석이 계단을 내려올 때 시도해봐야겠다.

Pixabay

다른 죄수들은 띨띨이거나 스파이인 게 분명하다. 개들은 특별 취급을 받으면서 산다. 매일 정해진 시간에 자유롭게 돌아다닐 수 있지만, 집으로 꼬박꼬박 돌아온다. 진짜 멍청한 거 아닌가. 같이 갇혀있는 새는 스파이인 것 같다. 교도관들과 자주 대화하는 걸 목격한 적이 있다. 내 움직임 하나하나를 지켜보고 보고하는 거겠지. 어떻게 해보려고 해도, 교도관들이 그 새 녀석을 아주 높은 우리에 가둬놔서 손도 안 닿는다. 아직까진 말이지."

Pixabay

개와 고양이를 이보다 더 잘 비교한 글이 있을까요? 사람의 말을 하지는 못하는 녀석들이지만, 그래도 왠지 실제 성격도 저럴 거라 짐작이 되는 친구들입니다.

Comments

다음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