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몬으로 알아보는 유방암의 증상들

지난 며칠 동안, 많은 페이스북 이용자들이 유방암에 대한 인식을 높이기 위한 차원에서 '붉은색 하트' 그림을 공유했습니다. 유방암 전문가 에린 스미스(Erin Smith Chieze)는 이 캠페인을 보고 고개를 저었습니다. 이 그림을 공유한다고 해서 유방암을 아는 데 크게 도움될 거란 생각이 들지 않았거든요.

 

에린은 붉은색 하트 대신, 유방암을 쉽게 진단할 수 있는 다음의 사진을 공유했습니다.

 

Facebook / Erin Smith Chieze

 

'유방암의 징후와 촉감'이라는 제목의 이 사진에는, 유방암의 증상들이 12개의 레몬으로 차례차례 정리되어 있습니다. 왼쪽 첫째 열부터 "덩어리", "움푹 패임", "짓무름", "홍조 혹은 발열 증세", "정체불명의 액체", "울퉁불퉁함", "돌출", "도드라지는 정맥", "함몰유두", "전과는 다른 크기나 모양", "오렌지 껍질 같은 피부", "속에 있는 물혹"입니다.

 

에린은 "전에 어떤 사람이 페이스북에 유방암이면 어떤 눈에 보이는 증상이 있는지 그림을 올린 적이 있습니다. 2015년 12월에 그걸 본 저는 위 사진에 있는 움푹 패인 레몬처럼 생긴 그림을 보고, 제가 유방암에 걸렸다는 걸 알았습니다. 5일 뒤, 저는 유방암 진단을 받았고 그다음 달 4기 판정을 받았습니다. 그 '하트' 그림은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았어요. 유방암이 뭔지, 어떻게 자가 진단을 내리는지 다 알고 있었지만, 결정적인 도움을 준 건 저런 그림이었습니다. '진짜' 정보를 공유해야 해요, 귀여운 하트가 아니라요."라는 글도 함께 덧붙이며, 사람들에게 정보 공유를 강력하게 부탁했습니다.

 

에린의 말처럼, 캠페인도 좋지만, 사람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는 정보를 공유하는 것도 중요합니다! 주위 친구들에게도 이 간단하면서도 상큼한 유방암 자가 진단법을 알려주세요.

Comments

다음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