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유머: 가슴팍에서 지폐를 꺼내는 여자

남편에게 다가간 아내가 물었다. "한 군데도 남김없이 구겨진 만 원짜리 지폐, 본 적 있어?"

"아니." 남편은 당황한 기색을 보이며 답했다.

아내는 매혹적인 미소를 지으며, 자신의 웃옷 단추 몇 개를 풀더니 가슴팍으로 손을 집어넣었다. 거기서 구겨진 만 원 지폐가 나왔다.

Eye Color

그는 몹시 흥분하며 환호했다. 지폐를 받아 든 남편의 얼굴에는 화색이 돌았다.

그러자 아내가 다시 물었다. "완전히 구겨진 5만 원짜리 지폐, 본 적 있어?"

남편은 잔뜩 기대하는 눈치로 고개를 저었다.

아내는 치마를 살짝 걷어올리더니, 안쪽에서 5만 원짜리 지폐를 꺼내보였다.

그 지폐를 받아 든 남편은 흥분한 나머지 숨이 가빠졌다.

"그리고 마지막, " 아내는 남편의 귀에다 대고 속삭였다. "4,000만 원이 완전히 찌그러지고 구겨진 거 본 적 있어?"

Money American

떨리는 목소리로 남편은 간신히 말했다, "아니! 없어! 보고싶어, 보여줘!"

아내가 대답했다. "우리 집 차고에 가봐, 자기야."

Comments

다음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