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메라에 잡힌 깜찍한 쌍둥이들의 대화

쌍둥이에게 특별한 유대관계가 있다는 건 누구나 아는 사실이죠. 쌍둥이 형제 그레이슨(Grayson)과 그리핀(Griffin)도 마찬가지입니다. 이 귀여운 쌍둥이들이 낮잠을 잘 자고 있는지 확인하러 온 엄마는 아주 특별한 장면을 목격했습니다. 두 아들이 서로를 바라보며 키득거리고 있었던 거죠.  심지어 잠시 후 쌍둥이들이 이렇게 했을 때 엄마는 기쁜 나머지 옆에 있던 카메라에 손을 뻗었습니다. 무슨 일이 벌어졌는지 직접 영상으로 확인해보세요.

너무 귀엽네요! 이 쌍둥이 형제는 서로의 말을 완벽하게 이해하고 있는 것 같군요. 사랑스러운 영상을 오늘 하루 웃음이 필요한 친구들에게 공유해 주세요.

Comments

다음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