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의 폭력에서 가까스로 살아난 여성, 가정 폭력 피해자를 위한 대변인이 되다

경고: 본 기사는 불쾌감을 유발할 수 있는 이미지를 포함하고 있습니다.

가정 내 폭력은 원체 잔인한 것이지만, 미국 플로리다주에 사는 주부 오드리(Audrey Mabrey)의 경험은 그야말로 상상을 초월했다.

Youtube/ABC Action News

오드리와 남편 크리스토퍼(Christopher Hanney)의 삶은 겉보기엔 지극히 평온했다. 그러나 부부는 남들 볼까 두려운, 어두운 비밀을 품고 살았다 - 남편 크리스토퍼는 시도때도 없이 아내를 무참히 폭행했다.

어쩌다가 한 번 휘두른 남편의 폭력은 시간이 흐르며 그 빈도가 잦아졌고, 급기야 강간을 일삼기에 이르렀다. 오드리는 이제 삶을 장담할 수 없었다. 당장 도망쳐야 했지만, 어찌할지 방법을 찾지 못했다.

2009년의 어느 겨울날, 오드리의 삶을 송두리째 흔드는 사건이 벌어졌다. 그녀가 집에 도착했을 때, 남편은 헐벗은 채로 칼을 휘두르고 있었다. 오드리가 채 손쓰기도 전에, 크리스토퍼는 그녀의 머리채를 휘어잡고 차고로 끌고 갔다. 강제로 관계를 맺은 후, 남편은 망치로 아내의 머리를 몇 차례 내려쳐서 의식을 잃게 했다. 폭력은 여기에서 그치지 않았다. 알 수 없는 분노로 끓어오른 크리스토퍼는 휘발유가 든 통을 꺼내 쓰러진 아내의 몸에 쏟아부었다. 그리고 차마 상상할 수 없는 일을 저질렀다. 그는 담담히 라이터를 꺼내 불을 붙였다.

Youtube/ABC Action News

솟아오른 불길과 연기를 본 이웃들이 즉시 119에 신고했다. 다행히 제때 달려온 구급대원들이 오드리를 화염 속에서 건져냈다. 희미하게 숨이 붙어있던 오드리의 몸은 80% 이상 타버렸고, 질식사하기 직전이었다. 그야말로 죽음의 문턱까지 다다른 순간이었다.

Youtube/ABC Action News

그후 오드리는 꼬박 6주 동안 혼수상태에 빠졌다.

마침내 정신이 들었을 때, 오드리는 여전히 살아있음에 안도하며 감사했다. 그러나 고개를 들어 거울을 본 순간, 남편이 그녀에게 저지른 끔찍한 짓을 보았고, 공포로 가득한 기억이 한꺼번에 되돌아왔다.

"영화 <나이트메어>의 프레디 크루거인 줄 알았어요. 탁 터놓고 말해서, 신이 만드신 내 얼굴은 영영 잃어버린 거죠. 당시 이를 악물고 이렇게 중얼거렸어요. 남편은 나의 신체를 겁탈하고 짓밟았지만, 내 영혼까지 앗아갈 순 없다고." 

자기 연민 따위에 빠지기 거부한 채, 오드리는 살아있음에 감사하며 하루빨리 자존감을 회복하고 여생을 살아갈 생각에 집중하기로 했다. 

맨 먼저 외모를 되찾기 위한 피부 재생수술을 여러 번 받았으나, 끔찍한 흉터를 깔끔히 씻어내기엔 역부족임을 잘 알고 있었던 오드리. 대신, 그녀는 흉터를 다른 가정 폭력 피해자들에게 내보이며 경고의 메시지를 전하기로 했다. 마침내 변호사 자격증을 손에 쥔 오드리의 새로운 인생 목표는 폭력의 위협에 시달리는 다른 여성들을 찾아내고 돕는 것이다. 

남편의 재판 동안, 오드리는 여러 차례 법정에 서서 당시 경험한 폭력을 상세히 설명했다. 한 치의 흔들림도 없는 그녀의 목소리와 표정에, 참관인들은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마침내 재판이 종료되고, 크리스토퍼는 그 포악한 죄를 인정받아 무기징역에 처했다.

그 후로 7년 이상 흐른 지금, 획기적인 수술로 새롭게 태어난 오드리는 화상 자국을 말끔히 지워내는 데 성공했다.

오드리의 사연은 (극단적인 경우였긴 하지만) 단발적인 성질의 것이 아니다. 슬프게도, 가정 폭력은 전 세계 곳곳에서 생겨나고 있다. 피해자들은 고립되기 쉽고 어떻게 빠져나가야 할지 몰라 전전긍긍한다. 다행히 오드리와 같이 먼저 악몽에서 빠져나온 사람들이 피해자에게 다가가 너무 늦기 전에 도움을 주려 최선을 다하고 있다.

오드리의 가슴속에 새겨진 상처는 여전히 깊습니다. "제가 평생 품고 살아야 하는, 씻지 못한 상처가 있어요." 그녀도 이 사실을 잘 알고 있죠. 오히려 그렇기에, 오드리가 보여준 힘과 용기는 모든 피해자들에게 있어 희망의 상징처럼 느껴질 겁니다.

가정 폭력 신고나 상담을 원하시면 다음의 링크 및 전화번호로 도움을 요청하십시오.

여성 폭력 사이버 상담 신고 센터: http://www.womenhotline.or.kr/_main/main.html

여성 긴급 전화: 국번 없이 1366

 

소스:

Youtube

Littlethings 

 

Comments

다음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