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여운 강아지를 선물 받고 감격한 90세 할머니

여태까지 여러분이 받은 선물 중 '최고의 선물'은 무엇인가요? 평소에 바라던 것을 깜짝 선물로 받는다면, 그것보다 기쁜 일이 또 있을까요.

 

아래 영상 속 90세 할머니는 뜬금없이 손녀로부터 "창문에 이거 붙이세요."라는 말과 함께 "개 조심’' 표지판을 받았습니다. 할머니의 집에는 개가 한 마리도 없는데 말이죠. 고개를 갸우뚱하는 할머니 뒤로, 현관문을 통해 들어오는 여자와 강아지 한 마리.

 

Rumble / notarysue

 

작고 하얀 강아지를 처음 본 할머니는 "귀엽다, 이거 네 그 수컷 강아지 아니지? 미용한 건가?"라고 손녀에게 물어보았습니다. 손녀는 "제 강아지 레이시(Lacy)는 암컷이고, 아니요. 레이시가 아니에요."라고 말한 뒤, "할머니 강아지예요."라고 덧붙였습니다.

 

Rumble / notarysue

 

갑작스러운 강아지 선물에 이어진 할머니의 격한 반응!

 

 

"이렇게 솜털 같은 강아지를 키우는 게 소원이었는데!"라고 말하며 할머니는 손녀에게 연신 고맙다고 말했습니다. 늘 바랐던 선물을 받은 할머니의 표정이 무척이나 행복해 보입니다.

 

여러분은 어떤 선물이 가장 받고 싶으신가요? 주위 친구들에게도 할머니의 영상을 보여주세요!

Comments

다음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