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살 아이와 래브라두들의 끈끈한 우정

미국 오리건 주 포틀랜드에 사는 샌디(Sandi Swiridoff)와 에릭 스위리도프(Eric Swiridoff) 부부에게 근심거리가 생겼습니다. 부부의 딸은 아이 입양을 간절히 바랐지만, 피치 못할 사정으로 두 번이나 입양이 좌절되고 말았죠. 부부는 상심한 딸을 위로하기 위해 태어난 지 8주 된 래브라두들 레이건(Reagan)을 데려왔습니다.

 

 

Reagandoodle(@reagandoodle)님이 게시한 사진님,

 

그리고 얼마 지나지 않아, 딸은 드디어 고대하던 아들 버디 스위리도프(Buddy Swiridoff)를 새로운 가족으로 맞이했습니다.

 

 

Reagandoodle(@reagandoodle)님이 게시한 사진님,

 

아기 버디와 강아지 레이건은 처음 만난 날부터 둘도 없는 친구가 되었습니다.

 

 

Reagandoodle(@reagandoodle)님이 게시한 사진님,

 

산책도, 목욕도, 식사도 언제나 함께합니다.

 

 

Reagandoodle(@reagandoodle)님이 게시한 사진님,

 

레이건의 생일 날에도 버디는 어김 없이 강아지 곁을 지켰습니다.

 

 

Reagandoodle(@reagandoodle)님이 게시한 사진님,

 

이 둘의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공유하던 할머니 샌디는 특별한 아이디어를 하나 떠올렸습니다. 동화와도 같은 둘의 이야기를 책으로 엮어내는 것입니다.

 

 

Reagandoodle(@reagandoodle)님이 게시한 사진님,

 

샌디는 "둘의 이야기는 (반려견과 아기의) 아름답고 끈끈한 우정을 보여주는 대표적인 사례다. 책을 읽는 독자들이 놀라워할 만한 내용도 많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책의 수익은 모두 입양아들의 복지 및 지원에 사용됩니다. 현재 13만 명이 넘는 사람들이 둘의 인스타그램을 팔로우하고 있답니다.

 

보기만 해도 마음이 녹는 듯한 버디와 레이건의 사진들을 널리 공유해주세요!

Comments

다음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