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숙자에게 식사를 대접한 점원, 그리고 훈훈한 결말

미국의 한 버거킹에서 일어난 일입니다. 노숙자가 점원인 매튜(Mattew Resendez)에게 다가가 가진 게 50센트뿐인데 혹시 이걸로 살 수 있는 음식이 없느냐고 물었습니다. 50센트는 한화로 약 600원. 배불리 먹기엔 터무니없이 부족한 금액이죠. 

매튜는 이 손님을 위해 햄버거 세트를 주문한 뒤 자신의 신용 카드로 결제했습니다. 이후 지불을 마친 영수증을 손님에게 건네고 좋은 자리로 안내해 편히 음식을 먹을 수 있도록 배려했죠. 그의 선행에 크게 감동한 옆자리 여자 손님이 매튜의 상사에게 이 에피소드를 제보했습니다. 또 매튜에게는 100달러(약 11만5천원)의 팁까지 남겼답니다!

매튜의 어머니 미셸 레센데즈(Michelle Resendez)는 자랑스러운 아들의 이야기를 페이스북에 올렸고, 이 글은 4만 번이 넘게 공유됐습니다. 매튜가 노숙자 손님에게 친절을 베풀었을 때는 어떤 기대도 없었을 거예요. 바로 이렇게 대가를 요구하지 않는 작은 선행이 우리가 사는 세상을 보다 아름답게 만드는 거겠죠?

아름다운 청년 매튜의 이야기를 가족과 친구들에게도 알려주세요!

Comments

다음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