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로 31살, 역사 상 최장수 고양이

대다수 반려동물과 마찬가지로, 고양이는 인간보다 짧은 수명을 갖고 있습니다. 집고양이의 수명은 대개 15년 정도고, 길고양이의 경우 길면 5년이라고 합니다. 지금 곁에 있는 고양이가 조금 더 오래 함께할 수 있다면 정말 좋을 텐데 말이죠. 마치 이 고양이처럼요.

 

Facebook / Southern California Siamese Rescue

 

지난 10월 8일, 여기 사진 속 고양이 넛메그(Nutmeg)는 놀랍게도 31번째 생일을 맞았습니다. 인간의 나이로 환산하면 144살! 실로 어마어마한 나이입니다.

 

Facebook / Polly Gillespie

 

26년 전, 리즈 핀레이(Liz Finlay)와 이안 핀레이(Ian Finlay) 부부는 뒷마당에서 서성거리던 넛메그를 발견했습니다. 당시 넛메그의 치료를 위해 방문했던 고양이 구호센터는 넛메그가 최소 5살은 된 고양이라 진단했습니다.

 

넛메그는 작년에 심각한 뇌졸중을 겪은 이후엔, 놀랍게도 오히려 더 건강해졌다고 합니다. 앞으로 얼마나 더 많은 세월을 핀레이 가족과 함께할지 궁금해집니다. 고양이를 키우는 친구들과 가족들에게도 넛메그의 소식을 공유해주세요!

Comments

다음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