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림을 사진처럼 그려내는 일본 화가

아래 사진이 보이시나요?

나비가 그려진 병풍 앞에 단아한 기모노 차림의 일본 여성이 고즈넉한 표정으로 한 곳을 응시하고 있습니다. 누가 봐도 감탄을 자아내는 아름다운 모습입니다. 

[email protected]

하지만 다시 한번 자세히 들여다보세요. 

이 여성의 모습은... 사진이 아닌, '유화'입니다. 일본 아이치현에 사는 화가, 오카야마(Okayama Oka) 씨의 작품입니다. 

[email protected]

오카야마 씨는 피부결이나 머리카락 하나까지도 섬세하게 표현합니다. 살아 숨 쉬는 듯한 그림 앞에 감탄이 절로 나옵니다. 한 작품을 완성하기 위해 얼마나 많은 시간과 노력을 들였을까요. 

[email protected]

오카야마 씨는 유화를 주로 그리는 극사실주의 화가로, 그의 트위터 계정을 팔로우하는 네티즌만 40,000명이 넘습니다. 오카야마 씨의 그림은 무려 60,000번 이상 리트윗 되며 일본 내에서 큰 화제를 모았습니다. 트위터리안들은 오카야마 씨의 그림에, "사진 같다", "너무 아름다워요, 최고!" 등의 칭찬을 아끼지 않았죠.

[email protected]

오카야마 씨는 그림 속 인물은 모델과 최대한 같게 그리되, 배경엔 판타지적 요소를 가미해 절묘한 대비를 자아내죠.

[email protected]

매번 개인 전시회를 열 때마다 큰 성공을 거둔다는데요, 혹시 일본에 가게 되신다면 오카야마 씨의 전시회에 들려보세요! 더 많은 정보 및 작품은 오카야마 씨의 트위터 계정에서 확인이 가능합니다.

Comments

다음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