똑같이 암에 걸렸다 완치된 쌍둥이 자매

2007년 7월 4일, 앨리사(Alissa Dunn)와 마이클(Michael Dunn)은 일란성쌍둥이 자매 이사벨라(Isabella Dunn)와 마델린(Madeline Dunn)을 낳았습니다. 부부는 더 바랄 게 없었죠. 며칠 뒤엔 두 건강한 딸들을 데리고 집으로 돌아갔습니다. 하지만 기쁨도 잠시, 불행은 예고도 없이 찾아왔습니다.

YouTube/The Christian Broadcasting Network

두 달 뒤 소아과에 정기검진을 간 어느 날, 의사는 마델린의 배가 부어있다고 염려 섞인 목소리로 말했습니다. 마이클은 "의사 표정이 어찌나 심각하던지. 단순히 검진만 하고 집에 돌아가진 못하겠구나 싶었죠."라고 말했습니다.

마델린은 정밀한 진단을 받기 위해 초음파 검사를 받았습니다. 앨리사는 "처음 검사실에 도착했을 때, 저희는 내심 '저렇게 어린아이가 설마 '암'에라도 걸렸을까' 생각했습니다... 근데 의사 선생님이 떨리는 목소리로 암이라 하시더군요."라며 당시 상황을 떠올렸습니다. 검사 결과, 두 달밖에 되지 않은 마델린이 희귀 소아암을 앓고 있다는 확진이 내려졌습니다.

YouTube/The Christian Broadcasting Network

나쁜 일은 꼬리에 꼬리를 물고 일어났습니다. 다른 딸 이사벨라도 마델린과 똑같이 배가 부어오르기 시작했습니다. 검사 결과, 이사벨라의 복부에도 암세포가 자라고 있었습니다. 그야말로 최악의 상황이었죠. 

YouTube/The Christian Broadcasting Network

쌍둥이 자매의 상태는 나빠져만 갔습니다. 아이들의 간까지 암세포가 전이되었습니다. 의료진은 아이들을 격리하고, 강도 높은 항암치료를 시도하는 것 외엔 해줄 수 있는 일이 없었습니다. 부모조차 격리되어, 자매를 만져볼 수도 없었습니다.

치료에 효과가 있을까 싶어 의료진은 차기 항암치료부터 이사벨라와 마델린을 같은 침대에 눕혔습니다. 그러자, 처음으로 자매의 병세에 차도가 보였습니다. 아이들도 서로가 옆에 있어 훨씬 안심한 듯 보였습니다. "쌍둥이가 입원 후 처음으로 같은 침대에 누웠습니다. 그때부터 병이 낫는 게 눈에 보였어요. 이전 한 달 동안 잠잠하던 아이들이 발차기도 막 하고, 자주 웃기도 했습니다."라고 앨리사는 말했습니다.

YouTube/The Christian Broadcasting Network

자매의 상태는 빠르게 호전되어, 집으로 돌아가 통원치료를 받아도 될 정도로 좋아졌습니다. 처음 암 진단을 받은 뒤로부터 몇 달이 지난 12월, 가족은 크리스마스를 맞아 아기자기하게 꾸민 집에서 쉬고 있었습니다. 그때 갑자기 집전화가 울렸습니다. 전화의 내용은 정말 '크리스마스의 기적'과도 같았습니다. 쌍둥이의 암이 모두 완치되었다는 희소식이었습니다.

YouTube/The Christian Broadcasting Network

이제 이사벨라와 마델린 자매는 부모님과 같이 매해 크리스마스 파티와 생일 파티를 열 수 있습니다. 어린 나이에 큰 고비를 넘겼던 쌍둥이 자매는, 건강하고 행복한 소녀들로 무럭무럭 자라는 중이랍니다!

마이클과 앨리사가 직접 말하는 쌍둥이의 감동적인 일기는 아래 영상에서 더 자세히 들어보실 수 있습니다. (영어)

일란성쌍둥이라고 해도, 똑같은 위치에 암이 동시에 발병하는 일은 드뭅니다. 게다가 재발도, 합병증도 없이 동시에 완치된 사례는 더욱 드물죠. 하지만 마법처럼 두 자매에겐 현실이 되었습니다.

이사벨라와 마델린, 그리고 쌍둥이 부모가 앞으로 더 많은 크리스마스와 생일을 같이 보내길 두 손 모아 기도해 주세요.

소스:

littlethings

Comments

다음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