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가정집 화장실에서 죽음을 기다리던 유기견

인도 라자스탄 주에 사는 한 가족이 집으로 돌아와 보니, 화장실에 불쑥 손님 '한 마리'가 들어와 있었습니다. 처참한 모습에 가족들은 당장 인근 동물 구호 단체인 애니멀 에이드(Animal Aid)에게 도움을 요청했는데요.  

Youtube / Animal Aid Unlimited, India

동물의 정체는 바로 거리를 떠도는 개 딜런(Dylan)이었습니다. 벌레가 먹어 삭은 귀로 오랫동안 고통받던 딜런은, 죽음이 한 치 앞으로 다가온 걸 느꼈는지 조용한 장소로 들어가 웅크리고 있었습니다. 딜런은 그렇게 힘든 세월을 겪고도, 사람들이 눈앞에 나타나자 여전히 반가운지 꼬리를 마구 흔들었습니다. 출동한 단체 관계자들은 한시가 급한 치료를 위해 딜런을 데리고 보호소로 달려갔습니다. 

Youtube / Animal Aid Unlimited, India

안타깝게도 이미 벌레가 많이 먹은 딜런의 귀는 회복이 불가능해, 결국 잘라내야만 했습니다. 장시간의 대수술이 끝나고 건강을 되찾은 지금, 딜런은 어느 때보다도 기운이 넘칩니다. 깔끔하게 목욕도 하고 나니 한결 건강하고 개운해 보이는 딜런!

화장실에 홀로 남겨져 있을 때, 딜런은 무슨 생각을 하고 있었을까요? 그리고 모르는 개가 들어왔다고 쫓아내지 않고, 동물 단체에 신고한 가족들과 동물 단체의 노력이 없었다면 과연 딜런은 어떻게 되었을까요.

구조에서 회복까지. 아래 영상을 통해 감동적인 딜러의 이야기를 다시 한번 확인해 보세요!  

 

유기견 딜런의 달라진 모습을 주위 친구들에게도 공유해주세요!

Comments

다음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