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살 여성의 목숨을 살린 ‘꽉 끼는 원피스’

2014년, 영국 요크셔에 사는 조(Zoe Turner, 21세)는 입으면 숨 쉬기도 어려운 타이트한 파티 드레스를 사 입었습니다. 처음엔 생지옥 같은 드레스라 생각했지만, 지금은 그 드레스를 거의 숭배하고 있습니다.

조는 인터넷으로 5만 원짜리 원피스를 구매했습니다. 원피스가 너무 꽉 끼고, 제대로 몸을 움직이거나 숨도 쉴 수 없어 입고 있는 동안엔 입에서 절로 욕이 나왔습니다. 하지만 어떻게든 파티에 입고 가고 싶었죠! 그래서 억지로 몸을 구겨 넣고, 친구들과 택시를 탔습니다.

그때, 최악의 사건이 일어납니다. 콘크리트 혼합기가 택시를 세게 ‘쾅’하고 박았습니다. 그 반동으로 택시 운전사는 차밖으로 튕겨나갔고, 목뼈가 부러지고 말았습니다. 조수석에 앉았던 조는 다행히 안전띠를 매고 있었습니다. 이어 도착한 구조대는, 조의 친구들이 모두 의식을 잃었지만 아직 살아있는 걸 확인했습니다.

London

골반 부상 및 흉부 골절을 비롯한 심각한 부상을 입은 조는 즉시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하지만 의사들을 놀라게 한 건 따로 있었으니… 그녀가 입고 있던 꽉 끼는 원피스 덕에, 조가 살 수 있었습니다!

원피스는 너무 타이트한 탓에, 마치 코르셋과 같은 역할을 했습니다. 그녀가 입은 그대로 뼈와 내장의 위치가 고정되어, 사고의 순간 뼈가 내장을 찌르거나 상처 입히지 못했던 겁니다. 만약 그 숨 막힐 듯한 작은 옷을 입지 않았더라면, 오늘 밤 그녀의 목숨은 장담할 수 없었죠! 조는 “인생에서 가장 값지게 쓴 5만 원이었어요! 그 빨간 원피스를 절대 잊지 못할 겁니다. (사고에서 찢어져) 다시 입지 못하게 돼서 안타깝네요.”

만약 그 원피스가 아니었더라면, 더 큰 피해를 낳았을지도 모르는 끔찍한 사고였습니다. 조는 당시 입었던 빨간 원피스와 그녈 구해준 구조대원과 함께 사진을 찍었습니다.

당장에라도 터질 것 같았던 원피스가, 생명의 은인이 될 줄 누가 알았겠습니까? 조, 속된 말로… 운 한번 기똥차게 좋았네요. 

Comments

다음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