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로의 아픔을 어루만지는 한 아이와 개의 가슴 따뜻한 교감

얼마 전에 있었던 일입니다. 심한 장애가 있는 아들을 둔 헤더(Heather H. )는 나이 많은 동네 노숙자 한 명이 세상을 떠났다는 소식을 듣게 되었습니다. 이 노숙자는 생전에 땡전 한 푼 없었지만, 정이 많고 따뜻한 사람으로 알려져 동네 사람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던 사람이었습니다. 고인에게는 다리가 하나 없는 개가 한 마리 있었는데, 헤더는 새 주인을 찾을 때까지 당분간 그 개를 맡기로 하고 집으로 데려왔습니다. 개가 헤더의 집에 온 이후로, 그녀의 아픈 아들에게 예상치 못했던 변화가 일어납니다! 헤더는 상황을 이렇게 설명합니다. 

“우리 동네에 살던 마음씨 좋은 노숙자 한 분이 어제 돌아가셨어요. 그분에게는 살아생전 끔찍하게 아끼던 다리가 하나 없는 착한 개가 있는데요. 지금 그 개는 상황이 정리될 때까지 우리 집에 잠시 머물고 있습니다. 이 넓디넓은 세상에서, 아주 우연히 만나게 된 내 아픈 아들과 다리 하나가 없는 개는 서로에게서 닮은 점을 찾았나 봅니다. 평화로운 얼굴로 사랑을 주고받는 이 둘의 모습에 제 가슴은 기쁨으로 벅차서 터질 것만 같아요.”

장애가 있는 아이와 개, 부족한 두 친구가 만나 순수한 우정을 모습이 무척이나 예쁩니다. 헤더의 글을 본 사람들은, 앞으로도 둘의 우정이 영원할 수 있길 진심으로 기원했답니다. 이 감동적인 이야기를 사랑하는 친구들과 가족들에게도 보여주세요.

Comments

다음 이야기